​컴투스 신작 ‘댄스빌’, 악기 개수만 279개…무한대 콘텐츠로 즐기는 세상

신희강 기자입력 : 2019-01-04 11:21
- 오는 8일 출시...최대 7만여 가지 얼굴 표현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는 신개념 샌드박스 플랫폼 ‘댄스빌’의 풍성한 콘텐츠를 소개하는 이미지를 4일 공개했다.

기획부터 출시까지 오랜 개발 기간을 통해 제작된 ‘댄스빌’은 춤과 음악을 직접 만드는 자유도 높은 샌드박스와 SNG(소셜네트워크게임) 및 플랫폼 등이 복합된 새로운 장르의 게임이다. 춤∙음악을 제작하고 캐릭터와 마을을 풍성한 콘텐츠로 꾸미며 게임 속에서 개성 넘치는 나만의 세상을 자유롭게 만들 수 있다.

먼저 캐릭터의 관절과 머리∙몸 위치를 움직일 수 있는 12개의 조절 버튼을 통해 동작을 만들고 이어 ‘댄스빌’의 핵심 즐길 거리인 춤을 제작할 수 있다. 최대 9명의 다양한 군무를 만들 수 있으며, 튕기듯이, 절도있게, 멈칫멈칫 등 세밀한 동작 조절 기능이 있어 장르에 맞춰 움직임을 연출할 수 있다. 자막 기능도 제공해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나만의 영상 제작이 가능하다.

특히 대편성 오케스트라 규모의 2.5배에 달하는 최대 279개 종류의 악기를 지원, 장르에 구애 받지 않고 폭넓은 음악 제작이 가능하다. 악기에 따라서, 7옥타브인 피아노보다 높은 최고 8옥타브 도에 달하는 음역까지 제공하고, 녹음한 자신의 목소리를 악기로 사용할 수도 있어 무한에 가까운 음악 제작을 즐길 수 있다.

캐릭터의 헤어스타일∙표정∙피부∙수염 등 다양한 카테고리를 조합해 총 7만 308가지 얼굴을 표현할 수 있다. 옷, 모자, 얼굴∙손∙등 액세서리 등으로 연출할 수 있는 약 3억 7000만개 넘는 스타일로 캐릭터 커스터마이징도 가능하다.

이 밖에도 ‘댄스빌’에는 가구∙소품∙바닥∙조경 등 705개의 인테리어 제작 소품이 제공돼 게임 속 자신의 공간을 취향에 맞게 꾸밀 수 있다. 튜토리얼과 액티비티가 진행되는 ‘마을’ 공간에 190개에 달하는 수많은 NPC 가 등장해 스토리를 따라가는 재미와 SNG 플레이 즐거움도 제공한다.

‘댄스빌’은 약 7년에 걸쳐 개발된 컴투스 신작으로, 오는 8일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