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황 살아나는데… 해운업계는 ‘4중고’

최윤신 기자입력 : 2019-01-03 18:32
올해 시황 전망 작년보다 안좋아… 선박투자 길 열어야

현대드림호[사진=현대상선 제공]

 

올해 조선업계가 기나긴 업황 부진에서 탈출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정작 배를 운영하는 해운사는 물동량과 운임·유가·규제 등 '4중고'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미·중 무역전쟁 등 글로벌 정세가 불확실해 물동량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변동성이 큰 유가 또한 리스크 요인으로 꼽힌다. 여기에 강화되는 환경규제 또한 경영 환경을 더욱 어렵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이윤재 한국선주협회 회장은 신년사에서 “올해 해운업계는 선복과잉 상태가 지속되고 환경규제 등 당면 과제들이 산적해 있으며 유가 변동성도 커지는 등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해운업계, 물동량‧운임‧유가‧규제 '4중고'

3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운빅데이터연구센터에 따르면 올해 세계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폭은 4.2%로 예상돼 지난해(약 5%) 대비 줄어들 것으로 관측됐다.
이는 중국과 신흥국 등 물동량 창출 능력이 높은 국가들의 경제성장률 둔화로 컨테이너 수요가 올해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으로 밀어내기 물량이 발생했던 것을 감안할 때, 아시아~미주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율은 3.0%로 평균보다 낮을 것으로 관측된다. 아시아~유럽 물동량 증가율도 1.6%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운임도 미주와 유럽 모두 올해보다 약세를 나타내 해운업계에 타격이 예상된다. 미주항로 운임지수는 지난해 평균 1618에서 올해 상반기와 하반기 각각 1410, 1550으로 떨어질 것으로 추정됐다. 유럽항로 운임지수 역시 수요 대비 높은 공급으로, 지난해 828에서 올해 상반기와 하반기 810, 800으로 각각 내려갈 것으로 전망된다.

환경규제도 해운업계에는 부담이다. 해운사는 내년 9월 이후부터 의무적으로 선박평형수처리장치(BWTS)를 장착해야 한다. 황산화물 규제 강화도 내년부터 실시돼 선박 개조 비용 발생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정부 지원은 희망적··· “회계제도 개선 등 추가지원해야"

다만 긍정적인 신호도 있다. 정부 차원의 해운업계 지원이 본격화되고 있는 것이다.

한국선주협회 조사에 따르면 수출입은행의 선박금융이 10년 만에 국내선사에 더 많이 지원됐다. 선주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수은의 선박금융지원 중 국적선사 비중이 약 60%, 해외선사는 약 40%로 나타났다.

김영무 선주협회 부회장은 “국적선사에 대한 수출입은행의 지원확대 요청에 따라 국내선사 지원 비중이 크게 늘어났다”며 “국내 정책금융기관의 지원 속에 우리 해운산업 재건이 반드시 성취될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해운 재건을 위해선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대표적인 예가 ‘선박 회계기준 개선’이다. 국내 선사들이 해운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선대(船隊) 규모 확대에 나서려 해도 엄격한 회계 기준에 가로막혀 선박 투자에 나서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해운업계 한 고위임원은 “정부가 해운사들의 선박 투자를 장려하고 있지만 다수의 선사가 부채 비율이 높아질 것을 우려해 선박 투자에 소극적인 상황”이라며 “해운재건을 위해서는 회계제도 개선 등을 통해 적극적인 투자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