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100년 기업’ 앞두고 신입부터 임원까지 봉사 앞장

이서우 기자입력 : 2018-12-28 08:22
2024년 창립 100주년 맞아…사회공헌으로 지속가능 경영 실천

하이트진로 임직원들은 지난 20일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한울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을 위한 크리스마스 행사를 열었다.[사진=하이트진로 제공]


오는 2024년 100주년을 맞는 하이트진로가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지속가능경영을 실천 중이다. ‘쉬운 것부터, 꾸준하게’를 모토로 신입사원부터 임원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올해부터 소방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국민안전캠페인을 진행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우선 국민안전캠페인의 일환으로 소방모를 쓴 두꺼비 캐릭터와 소방차 길 터주기 문구가 새겨진 참이슬 제품 총 300만병을 생산해 전국에 유통했다.

지난 6일에는 전주시 서신동 낭주골 일대 업소 및 상가 140여 곳과 독거노인 300여 분 등 화재 취약계층에게 소화기, 누전차단기, 화재경보 감지기 등 화재 안전 장비를 제공하고 사용법 교육을 했다. 

하이트진로는 올해 전주 지역을 시작으로 매년 상, 하반기 전국을 차례로 돌며 국민안전캠페인을 정기 행사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 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은 지난 2월 서초동 본사에서 장학생 61명이 참석한 가운데 장학증서와 기념품을 전달했다. 성적과 소득, 봉사활동 등 일정 기준에 따라 112명의 장학생들을 선발했다. 장학생들에게는 최대 4년간 소정의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지난 7월에는 하이트진로 창립 94주년을 맞아 7월 셋째 주를 봉사활동 주간으로 정했다. 이웃을 위한 긴급구호키트 제작, 삼계탕 후원, 공캔 화분 제작 및 기부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특히 공캔 화분은 임직원들이 직접 모은 것이라 의미가 있다. 공캔 화분은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의 정서적 안정을 위해 우면종합사회복지관에 전달됐다. 

앞서 6월 하이트진로 임직원들은 서울 영등포 쪽방촌 거주민 700세대에 생수 1만 4000여병을 전달했다.

신입사원들도 지난 6월 주류회사 직원으로 첫 공식 활동을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자리를 가졌다. ‘세계 모든 이들과 늘 함께하며, 삶의 즐거움과 희망을 나눈다’는 경영이념을 몸소 체험한다는 포부다.

하이트진로 신입직원들은 부산역과 업소 주변 골목 상권을 돌며 오물 제거, 길거리 청소 등 거리 정화활동을 진행하며 주변 분들께 인사도 드리는 등 사회활동의 첫 발을 내디뎠다. 이어 부산광역시 동구종합사회복지관과 연계, 안창마을 독거노인 50세대를 방문해 여름용 이불, 생수, 캔화분 등 물품을 전달했다. 청주시 행복의집 소망노인요양원에서 노인들을 위한 봉사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