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당 "국회가 특검·국조 논의 시작할 수도"
  • 바른미래 "朴정부 십상시 문건 파동 떠올라"

자유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이 11월 1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6일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비리 의혹을 조사하다가 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청와대가 의혹을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양수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는 김모 수사관이 제출했다는 거래내역과 녹취파일 등 비위 첩보 증거자료를 국민과 언론에 빠짐없이 공개해 비리 묵살 의혹을 남김없이 해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만약 김모 수사관의 폭로가 사실이 아니라면 임 비서실장과 조 민정수석은 허위사실을 통한 명예훼손으로 김모 수사관을 검찰에 즉각 고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진흙탕 같은 진실게임 뒤에서 첩보 묵살 의혹이 잠잠해지기만을 기대한다면 결국 국회가 나서서 특검과 국정조사 논의를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역시 “다 드러내놓고 시시비비를 가리자”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 2년 차에 불거진 ‘십상시’ 문건 파동이 떠오른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데칼코마니”라며 “‘찌라시에 흔들려서는 안 된다’며 ‘국기문란’까지 거론하던 대통령은 그로부터 2년을 넘기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들은 문재인 정부가 불행해지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며 “추호도 국민을 속일 생각을 하지 말길 바란다. 그것이 불행을 막는 길”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