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스즈키컵 우승] 박항서 매직 비밀은 '파파 리더십'…부상선수에 비즈니스석 양보, 발마사지까지

홍성환 기자입력 : 2018-12-16 17:17

[사진=VN익스프레스 캡처]

10년 만에 베트남을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정상으로 이끈 '쌀딩크' 박항서 감독의 '파파(아빠) 리더십'이 주목을 받는다.

아빠처럼 다정하게 배려하고 챙기는 모습에 선수들이 박 감독을 '파파'라고 부르며 따르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부상 선수에게 비즈니스석을 양보한 일이다. 

지난 7일 결승 1차전을 위해 말레이시아로 이동하던 중 비행기 안에서 부상을 당한 선수와 자리를 바꾼 일이 알려지면서 그의 리더십이 부각됐다.

박항서 감독은 부상 선수에게 비즈니스석을 내주고 자신은 이코노미석에 앉아 선수들과 함께 이동했다.

앞서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에는 박항서 감독이 숙소에서 선수들의 발을 직접 마사지하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박 감독은 "말이 안 통해 스킨십으로 선수들에게 마음을 전하는 것 뿐"이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런 리더십이 선수을 하나로 묶으면서 좋은 경기력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에서 지도자 생활을 할 때도 이러한 리더십이 유명했다.

실제로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코치로서 거스 히딩크 감독과 선수들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했다. 이에 조별예선 1차전 폴란드와 경기에서 황선홍이 골을 넣고 박항서 코치에게 달려가 안긴 모습이 화제가 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