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해찬, 연평도 찾아 “남북 관계 더 악화될 가능성은 없어”

장은영 기자입력 : 2018-11-20 18:30수정 : 2018-11-20 18:30
"서해평화수역 정착될 가능성 아주 높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연평도를 방문, 연평해전 추모비에 헌화한 후 연평면 당원협의 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11.20 [국회사진기자단]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서해 연평도를 찾아 주민들에게 “문재인 대통령 임기가 앞으로 3년 이상 남았기 때문에 남북 관계가 더 악화될 가능성은 없다”며 남북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다졌다.

이 대표는 이날 인천 옹진군 연평 면사무소에서 진행된 주민 간담회에서 “우리가 기대했던 것만큼 빨리 좋아질지는 모르겠지만 악화될 가능성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북 정상 간 신뢰가 많이 생겼고, 대결 분위기가 많이 약화됐다”면서 “그런 점에서 서해평화수역은 정착할 가능성이 아주 높다”고 설명했다. 서해평화수역은 9·19 남북 군사합의서에서 합의한 사항이다.

그러면서 “분단 위기 때문에 특별하게 규제가 심했던 것 같은데, 남북관계가 어떻게 전개되느냐에 따라 맞춰서 규제 완화를 해나갈 수 있다”며 “해양수산부, 국방부와 협의를 하겠다”고 전했다.

또 “연평도는 2012년에 한 번 와보고 6년 만에 다시 왔다. 2012년에는 남북이 아주 극단적으로 대치돼 있는 상황이라 긴장이 극심했다”며 “올해는 남북관계가 잘 이뤄져서 안정된 지역으로 변해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종전선언을 해서 영원히 이 지역에서 연평해전이나 포격과 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도 “안보 위에 평화가 있는 것이기 때문에 항상 준비하고 훈련해야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 대표는 연평부대를 방문해 군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뒤이어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위령탑을 찾아 직접 헌화를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