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삼성SDI, 모과청 만들어 불우이웃 성금 마련

김지윤 기자입력 : 2018-11-11 14:33수정 : 2018-11-11 16:24
기흥·울산 등 1500여 모과로 모과청 제작 판매 수익금에 회사 매칭 그랜트로 참여

삼삼성SDI 임직원들이 지역사회 불우이웃들의 겨울나기 성금 마련을 위해 경기도 용인 기흥 사업장 내 모과나무 열매를 직접 수확해 모과청을 만들었다고 11일 밝혔다. 삼성SDI 임직원들이 기흥 본사에서 자란 모과나무 열매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삼성SDI 제공]


삼성SDI 임직원들이 지역사회 불우이웃들의 겨울나기 성금 마련을 위해 사업장 내 모과나무 열매를 직접 수확해 모과청을 만들었다고 11일 밝혔다. 

삼성SDI는 지난주 경기도 용인시 기흥 본사에서 지역 독거노인의 겨울나기 성금 마련을 위한 모과청 만들기 봉사 활동을 진행했다.

삼성SDI 울산·기흥사업장 등에는 150여 그루 모과나무가 자라고 있으며, 이번에 1500여개 모과를 수확해 약 300병의 모과청이 만들어졌다.

모과청은 2주간의 숙성 기간을 그쳐 다음주 임직원들에게 판매한다. 회사는 임직원들이 구매한 금액에 매칭 그랜트(임직원이 내는 기부금만큼 기업에서도 후원금을 내는 제도) 형태로 참여한다.

모과청 봉사활동에 참가해 모과 수확에서부터 채치기, 버무리기, 포장까지 함께한 조영원 삼성SDI 마케팅팀 대리는 "고용량 배터리를 만들듯이 한 병 한 병에 꿀과 정성을 가득 담았다"며 "작은 봉사이지만 우리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