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강경화 "북미, 고위급회담 일정 조정 중…이달 개최 단정은 어려워"

박은주 기자입력 : 2018-11-09 15:00수정 : 2018-11-09 15:00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오전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8.11.9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9일 "미국과 북한이 고위급회담 일정을 조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이번 달 안에 열린다고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강 장관은 "미국은 회담이 연기된 것이고, 시간이 조정돼서 열릴 것이라고 확정적으로 말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미국은 회담 준비를 충분히 하고 있다는 입장"이라며 "미국이 (북미고위급회담 연기에 대해) 큰 의미를 두고 있는 것 같지 않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과 관련해서는 "가능성을 측정하기보다는 미국 사회는 물론이고 주변국 동향을 감안하면서, 남북 사이의 약속인 연내 방한을 이뤄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또 미국의 중간선거 결과에 대해 "하원 지도부의 윤곽이 드러나면 외교적인 노력을 펼치겠다"며 "적극적인 대미 외교를 펼쳐야 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일정이 맞지 않아 통화가 되지 않았지만, 통화를 계속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