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삼성 폴더블폰, 접었다 펴도 자연스럽게 적용되는 '원 UI'

윤경진 기자입력 : 2018-11-08 09:00수정 : 2018-11-08 09:00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저스틴 데니슨 상무가 폴더블폰을 소개했다.[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접히는 스마트폰인 '폴더블폰'을 미국에서 7일(현지시간) 공개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에서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프로토타입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폴더블폰은 접으면 4인치 디스플레이로 구동되고 펼치면 7.3인치 디스플레이가 된다. 펼치면 태블릿, 접으면 스마트폰으로 사용할 수 있는 크기다. 삼성전자는 접히는 스마트폰을 위해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Infinity Flex Display)를 설계했으며, 안으로 접는 방식인 인폴딩 방식으로 구현돼 스마트폰 앞과 뒷면 모두 디스플레이가 들어가 있다.

즉 두 개의 디스플레이가 하나의 스마트폰에서 구현되는 폴더블폰은 삼성전자가 구글과 함께 개발한 '원(ONE) UI'가 사용됐다.

원 UI는 폴더블폰을 접고 펼 때 자연스럽게 화면 전환이 되고 사용하던 앱을 바뀐 화면에서도 자연스럽게 나오는 '화면 연속성(screen continuity)'이 핵심이다. 화면 크기에 맞게 레이아웃이 반응하는 것이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폴더블폰 프로토 타입[사진=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2018]


구글은 폴더블폰에 대한 안드로이드 지원을 공식화했으며, 중국 스마트폰 기업인 하웨이와 로욜도 폴더블폰을 출시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내년 상반기에 '갤럭시에프(F)'라는 브랜드로 폴더블폰을 출시할 계획이며 스마트폰을 두 번 접는 S형의 폴더블폰을 개발하고 있다는 예측도 나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