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2018년 신지식농업인에 전국 16명 중 최다 6명 선정

(칠곡) 최주호 기자입력 : 2018-11-05 04:01
2일, 칠곡에서 열린 제16회 신지식농업인 전국회원대회에서‘인증패’수여

이달희 경북도 정무실장이 지난 2일부터 이틀간 칠곡 평산아카데미에서 열린 ‘제16회 한국신지식농업인중앙회 전국대회’에서 신지식농업인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선정한 2018년 신지식농업인에 전국 16명 중 최다인 6명이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기존 방식과는 차별되는 새로운 지식이나 기술을 활용하는 창의성, 습득한 지식을 지역농업인에게 적극 전파하는 실천성과 지역 농업·농촌에 공헌하는 사회 공헌성 등을 기준으로 선발했다.

지난 1999년부터 선발한 신지식농업인은 지난해까지 도내에서는 55명(전국 418명)이 선정돼 농정원, 시군농업기술센터 등에서 농업기술 특별 강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농장은 후계농업경영인 교육을 위한 현장실습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올해는 전국에서 66명의 후보자가 치열한 경쟁을 거쳐 최종 16명이 선발됐으며, 그 중 경북 농업인은 식품가공, 육묘 및 축산분야에 각 2명씩 총 6명이 선정됐다.

식품가공분야 도용구(60세, 성주군)씨는 지역 농산물 참외를 활용한 전통식품(한과)을 개발·판매해 지역 일자리창출과 소득을 높이고 있다.

정옥례(53세, 예천군)씨는 미곡, 장류 등 인터넷을 통해 소비자와의 직거래를 활성화해 소득을 증대하였고, 가공(유통) 체험 등 6차 융복합 사업을 통한 농업의 새로운 성공 모델을 제시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축산분야 박성수(60세, 영주시)씨는 낙농 유가공 제품 판매 증대를 위한 방안을 개발(꽃가루, 블루베리 등 기능성 요거트 개발, 약초를 활용한 치즈 개발 및 무인판매기 등) 했으며, 김홍태(55세, 칠곡군)씨는 굼벵이를 활용한 친환경순환농업으로 생산원가를 30%이상 줄이는 한편, 체험 교육을 통해 6차 산업 농가로 자리매김했다.

육묘분야 박재현(40세, 경산시)씨는 포도 접삽목을 활용한 포도 묘목 생산으로 생산 공정의 단축과 국내 최초로 바이러스 무독묘를 생산해 농가에 보급하는 등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했다.

박춘식(35세, 경산시)씨는 과실수 묘목의 생산과 유통, 마케팅 시스템을 유럽 선진국에서 벤치마킹해 국내 최적화된 묘목 시스템을 구축, WPL(현장실습장)을 통해 청년 농업인에게 기술을 전파해 인정을 받았다.

한편, 지난 2일부터 이틀간 칠곡 평산아카데미에서는 신지식농업인 간 신지식정보의 교류와 전파를 위한 ‘제16회 한국신지식농업인중앙회 전국대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2018년 신지식농업인 장 수여식, 장관․도지사 및 유관기관 표창 수여에 이어 신지식농업인 정보 교류 및 성공 사례 발표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이달희 경북도 정무실장은 “신지식농업인은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우수한 기술을 가진 훌륭한 인적자원인 만큼 오늘 우리 농업의 희망과 밝은 미래를 확인했다”며 “이번 전국대회가 신지식농업인의 가치와 선도농업인으로서의 역할 등 농촌 미래의 견인차 역할을 담당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