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선호 "엑소 '으르렁' 안무 공개 후 팬카페에서 '바람풍선설' '봉황설' 반응" 폭소 (인터뷰②)

김아름 기자입력 : 2018-11-02 14:55수정 : 2018-11-02 14:55

[사진=솔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선호가 ‘백일의 낭군님’ 시청률 공약으로 선보인 엑소 ‘으르렁’ 안무에 대해 언급했다.

김선호는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tvN ‘백일의 낭군님’ 종영 인터뷰 자리에서 “드라마가 이렇게 잘 될 줄 몰라 10% 돌파 공약으로 춤을 추겠다고 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제가 정말 춤을 못 춘다. 그래서 저랑 비슷하게 춤을 못 추는 (한)소희에게 내 옆에 있으라고 했다. 그래야지 덜 티가 날 것 같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도)경수가 동선을 저는 오른쪽, 소희는 왼쪽으로 배치 시켰다”고 웃었다.

이어 “춤을 췄을 때 성의가 없어보이면 어떡할까 싶었다. 춤 연습하는 과정이 공개가 돼서 다행이었다”고 웃으며 “팬카페에서는 제 춤을 보고 ‘바람풍선설’ ‘봉황설’ 등을 이야기 하시기도 했다. 그래서 SNS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하기도 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더불어 시청률이 10%를 넘을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그는 “처음 5%가 돌파했을 땐 ‘엑소의 힘이 이 정도구나’ 싶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더 높은 시청률이 나왔다. 깜짝 놀랐다”며 “도경수, 남지현 두 친구 연기는 물론이고, 다른 선배님들의 연기도 완급조절도 원활하고 좋아서 드라마를 보는 분들도 편했던 것 같다. 내용 역시 정통 사극이 아니라 귀엽다보니 언제 봐도 좋은 드라마라서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김선호는 ‘백일의 낭군님’에서 한성부 참군 정제윤 역을 맡아 따뜻하고 자상한 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