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부산시, 전국 최초 보육종합대책 '부산아이 다(多)가치키움' 발표

이채열, 박신혜 기자입력 : 2018-10-23 18:54수정 : 2018-10-23 18:54
어린이집 전체 저녁 7시30분까지 의무운영 등 4대전략 16개 추진과제 구성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오후 시청 로비에서 어린이 보육 정책에 대한 시정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사진=박신혜 기자]


부산시가 어린이집 전체 저녁 7시30분까지 의무운영하는 등 전국 최초로 보육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23일 오후 2시30분 시청 2층 로비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 민선7기 지방정부 중 전국 최초로 보육종합대책인 '부산아이 다(多)가치키움' 을 발표했다.

'다(多)가치키움'은 우리 사회의 가장 큰 '가치'가 우리 아이들이며, 부산시가 부모와 '같이' 아이를 키우겠다는 의미를 동시에 지닌 부산시 보육종합대책의 새로운 애칭이다.

시행은 2019년부터이며 공보육 운영 강화, 부모 양육 부담 완화, 보육교사 지원, 안심보육 환경 조성의 4대 전략 16개 추진과제로 구성돼 있다.

우선, 시는 공보육 강화를 위해 시내 1,897개소 전체 어린이집이 저녁 7시30분까지 의무 운영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추가 전담교사 인건비나 기존 교사 초과근무수당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2022년까지 국공립어린이집 등 공공형 보육시설을 현행 360개소에서 610개소로 확충하고,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시 센터 1개소, 구, 군 센터 14개소 등 15개소로 확대 설치, 운영한다.

부모 양육부담 완화를 위해 영유아보육료, 가정양육수당, 차액보육료를 지원해 무상 보육을 시행한다. 특히, 부모가 부담하는 차액보육료는 그동안 첫째, 둘째 등 자녀 수에 따라 지원하던 조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자녀 수, 출생순위와 관계없이 부산시에 거주하는 모든 아이에 대해 100% 지원하기로 했다.

보육교사의 업무에 대한 만족이 곧 보육의 질을 높인다는 취지에서 보육교사 처우개선을 위한 지원방안도 강화된다.
보조교사와 대체교사 지원을 확대하고, 청년일자리사업과 연계한 보육행정매니저를 어린이집에 배치, 교사는 보육 업무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존 5년과 10년 이상 장기근속교사에게 지원하던 장기근무수당 지원기준을 3년 이상과 7년 이상으로 완화한다.

또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올해 안에 모든 어린이집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하고, 어린이집 통학버스에는 2019년 4월까지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를 설치해 차량 내 안전사고를 사전에 방지하기로 했으며, 보육교사대상 아동학대예방교육으로 아동학대 발생의 원천적 차단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어린이집 정보 공개, 온라인 소통, 지역사회와의 협력 활동 등 부모의 참여가 이루어지는 '열린어린이집' 지정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보육서비스 품질 개선에 집중할 예정이다. 어린이집 이용불편신고센터 운영과 보육통합정보시스템을 통해 어린이집의 투명한 회계 운영 체계도 확립해 나간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아이들을 건강하고 행복하게 키우는 일은 부산시가 맡고 있는 가장 보람 있는 일이자 가장 무거운 책임이다. 저출생 문제를 극복하고 아이와 부모, 보육 종사자 등 모두가 행복한 부산을 만드는 데 민선7기의 시정 역량을 계속해서 집중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