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정숙 여사, 벨기에 치매요양시설 방문…"선진 돌봄서비스 배우러 와"

주진 기자입력 : 2018-10-19 21:28수정 : 2018-10-19 21:28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벨기에를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9일(현지시각) 브뤼셀 교외에 있는 치매요양시설 '드 윈거드'를 방문해 치매 어르신들에 대한 현지의 돌봄서비스 현장을 둘러봤다.

김 여사는 얀 반웨이저 시설장의 안내로 어르신들이 거주하는 공간에 들러 인사를 나누고 24시간 이들을 돌보는 간호사들을 격려했다.

반웨이저 시설장은 "개인이 시설에 맞추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맞춤형 케어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 여사는 "우리나라는 전쟁 후 경제성장을 거치면서 힘겹게 살아오신 어르신들이 많아 그분들에게 국가가 어떻게 보답할 수 있을지를 늘 생각한다"며 "사회복지가 잘 돼 있는 나라에 배우러 왔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치매 어르신들이 길을 잃지 않도록 하는 훈련 시설인 '노란 길'을 한 어르신과 걸은 데 이어 미용실에서 할머니들에게 머리와 손톱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직원들을 돕기도 했다.

비영리 시설인 '드 윈거드'는 현대화한 각각의 소규모 공간에 치매 어르신 8명이 함께 머무르게 하면서 24시간 상주하는 간호 인력과 요리, 산책, 명상 등의 프로그램, 방문 의료 인력의 전문 의료서비스를 갖췄다고 한다.

치매 어르신이 가정환경과 유사한 곳에서 최대한 일상에 가까운 생활을 할 수 있게 하고자 간호사도 유니폼을 입지 않는다. 이곳에서는 3년 이상 장기 입소한 치매 어르신 150여 명이 직원 180여 명으로부터 돌봄서비스를 받는다.

김 여사는 시설을 둘러보면서 "전 세계에 늘어나는 노인 인구만큼 노인성 질환도 많아졌다"면서 노인성 질환 연구의 필요성과 함께 국가의 책임을 강조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김 여사는 '드 윈거드'에 갖춰진 맞춤형 시설들이 우리나라에도 적용되면 좋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반웨이저 시설장은 "미디어에서 치매가 너무 부정적으로 비치는 경향이 있는데 정부의 치매 케어 지원 등으로 그런 인식을 바꿔야 한다"면서 "치매가 있어도 삶의 질을 유지하는 게 가능하다는 점을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지난해 6월 문 대통령의 미국 워싱턴DC 방문 당시 현지의 노인복지센터 치매 어르신 미술치료 과정을 참관한 데 이어 올해 5월에도 경기도 남양주 치매안심센터를 찾은 바 있다.

청와대는 "김 여사의 이번 방문은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18%를 넘는 고령 사회인 벨기에의 앞선 경험을 공유하고 치매친화적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벨기에의 정책현장을 살펴보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