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주윤발 8000억원 기부 의사 적극 지지하는 아내 진회련은 누구?

정혜인 기자입력 : 2018-10-15 15:44수정 : 2018-10-15 15:44
부유한 싱가포르 상인의 딸…주윤발과의 결혼 후 '내조의 여왕'으로 불려

주윤발 부부.[사진=바이두]


홍콩 스타 저우룬파이(周潤發·주윤발)의 전 재산 사회 환원 계획이 다시 화제가 되면서 그의 계획을 지지하는 아내 천후이롄(陳薈蓮·진회련)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화권 연예계에서 천후이롄은 ‘주윤발의 내조자’ 그리고 ‘기업인’으로 불린다. 결혼 이후 주윤발의 내조에만 힘쓰고 있기 때문이다. 또 기업인으로 불리게 된 것도 주윤발의 출연료를 부동산에 투자해 자산을 늘리고, 주윤발의 사회 기부를 돕기 위해 기부단체를 설립하는 등의 활동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천후이롄은 1959년 부유한 싱가포르 상인의 딸로 태어나 1987년 주윤발과의 결혼으로 홍콩 연예계의 대표 잉꼬부부로 불린다. 그러나 결혼 초기에는 주윤발의 오래된 전 연인인 천위롄(陈玉莲·진옥연)과 이름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천위롄 대신’이라는 루머에 상처받기도 했다.

주윤발 부부는 결혼한 지 30년이 지났지만, 자녀가 없다. 지난 1991년 천후이롄이 임신을 했지만 태아가 7개월째 탯줄을 감고 사산되자, 주윤발이 더는 아내에게 같은 아픔을 주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아이를 갖지 않고 있다.

한편 15일 중국 신랑위러(新浪娛樂)에 따르면 주윤발은 최근 인터뷰에서 “돈은 나의 것이 아니다. 내가 잠시 보관하고 있을 뿐”이라며 전 재산 사회 환원 계획을 재차 언급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