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부경대 평화봉사단, 세계 평화의 날 맞아 기념행사 열어

박신혜 기자입력 : 2018-09-21 17:25수정 : 2018-09-21 17:25
​UN서포터즈, 재미동포 한나 김과 간담회 및 UN기념공원 참배

부경대학교 학생평화봉사단 UN서포터즈(대표 안태언‧25‧국제통상학부 3학년)가 21일 UN 세계 평화의 날을 맞아 부산 남구 UN기념공원에서 미국 찰스 랭글 전 하원의원 수석보좌관 출신 재미동포 한나 김 씨(Hanna Kim‧35‧여)와 세계평화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사진=부경대학교 제공]


부경대학교 학생평화봉사단 UN서포터즈가 21일 UN 세계 평화의 날을 맞아 부산 남구 UN기념공원에서 세계평화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행사에는 UN서포터즈 학생 10여명과 미국 찰스 랭글 전 하원의원 수석보좌관 출신 재미동포 한나 김 씨(Hanna Kim‧35‧여)가 6‧25전쟁 참전 용사들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UN기념공원 추모관에서 간담회 행사를 갖고 6‧25전쟁 참전 전몰용사들이 안장된 묘역을 찾아 헌화했다.

재미동포 한나 김 씨는 6‧25전쟁 정전협정일(1953년 7월 27일)을 기억하기 위해 지난 2008년 재미동포 청년들과 ‘Remember727’ 프로젝트를 시작, 해마다 워싱턴 한국전 참전 기념공원에서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올해는 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15일부터 국내의 한국전 참전비와 전투비를 찾아 헌화하는 행사를 진행했고, 이 소식을 접한 UN서포터즈 학생들이 이날 공동행사를 제안해 성사됐다.

UN서포터즈는 지난 2009년부터 해외 참전용사 보은행사, UN기념공원 행사 지원, 전사자 유해 발굴 지원, 보훈병원 봉사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UN서포터즈 대표 안태언 학생은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앞으로 더 많은 청년들과 협력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나 김 씨는 "평화를 위해 희생한 수많은 사람들이 잊히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우리의 숙제인 것 같다. 우리 청년들도 각자의 자리에서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힘쓰자."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