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광명시 '경기도에서 자살률 가장 낮은 도시 됐다'

(광명) 박재천 기자입력 : 2018-09-21 15:14수정 : 2018-09-21 15:14
2017년 자살률 평균 16.2명 기록

광명시청사 전경.[아주경제DB]


경기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경기도에서 자살률이 가장 낮은 도시가 돼 시선을 끈다.

지난 19일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7년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2017년 광명시 자살률은 16.2명으로 경기도 31개 시군(경기도 자살률 평균 22.9명) 중 가장 낮았다.

광명시의 이 수치는 경기도뿐 아니라 전국 평균 자살률인 24.3명에 비해서도 월등히 낮다.

특히 광명시의 이 같은 결과는 2012년 26.7명에서 무려 5년 만에 60% 이상을 낮춘 것으로, 우리나라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두 번째로 높은 자살률을 기록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이에 대해 시는 2012년부터 각 계층에 맞는 다양한 자살예방정책을 펼쳐온 것이 효과를 거둔 것이라고 평했다.

광명시는 자살률 감소를 위해 2012년 자살예방정책의 거점으로 ‘광명시자살예방센터’를 개소했다.

이를 중심으로 가가호호 일촌맺기, 찾아가는 희망상담소 등 노인자살예방사업을 확대‧운영해왔고, 게이트키퍼 양성, 생명사랑실천가게 지정, 자살시도자 및 노인우울 약제비 지원 등 정책을 추진했다. 또 경찰서·소방서·교육청·노인지회 등 유관기관뿐 아니라 종교계와도 협력관계를 맺어 생명존중 문화 조성의 바탕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결과로 ‘2017년 경기도 자살예방 사업 평가’에서 우수기관 상을 수상하는 등 광명시의 자살예방정책은 이미 대내외적으로 인정받아왔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번 자살률 통계자료는 광명시가 사람 살기 좋은 도시라는 것에 대한 반증”이라며 “우리나라가 수년째 OECD국가 중 높은 자살률을 기록하는데, 광명시에서 검증된 자살예방정책이 전국적으로 확산돼 그런 불명예를 벗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