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발투수 '우완 사이드암' 임기영…타순은 전날 한일전과 동일

[사진=2018 아시안게임 공식홈페이지 캡처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 진출을 결정하는 중국과의 맞대결에 선동열 감독은 ‘우완 사이드암’ 투수 임기영(KIA 타이거즈)을 선발로 내세웠다.

임기영은 31일(한국시간) 오후 4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게로라 붕 카르노 스타디움(GBK) 야구장에서 열리는 슈퍼라운드 3경기 중국과의 경이에 선발투수로 나선다.

임기영은 올해 소속팀 KIA에서 19경기 나와 7승 8패 평균자책점 5.62로 지난해보다 부진한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팀에서 선동열 감독의 지휘 아래 공을 던진 적이 있고 지난 27일 인도네시아와의 예선전에서 1이닝 무실점을 기록해 구위가 나쁘지 않아 이날 선발 투수로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

선발투수 임기영 이외 중국전 선발 라인업은 이정후(중견수), 김하성(유격수), 김재환(지명타자), 박병호(1루수), 안치홍(2루수), 김현수(좌익수), 양의지(포수), 손아섭(우익수), 황재균(3루수) 순이다.

한편 8번 타자로 나서는 손아섭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13타수 무안타로, 주장 김현수는 13타수 2안타로 부진한 상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