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美원유 재고량·이란 수출량 감소에 상승...WTI 1.4%↑

문은주 기자입력 : 2018-08-30 06:33
브렌트유, 1.6% 오르면서 배럴당 77달러대 회복 달러 약세 영향에 금값은 하락세 이어가

[사진=연합/AP]


29일(이하 현지시간) 국제유가는 미국 원유재고량과 이란 수출량 감소 등의 영향에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98달러(1.4%) 상승한 69.51달러에 마감했다. 같은 시각 런던선물거래소(ICE)의 10월물 브렌트유도 1.18달러(1.6%) 오른 77.13달러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24일로 끝난 지난주 미국 원유 재고량이 260만 배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로이터 전망치(68만 6000배럴)를 훨씬 웃도는 수준이다. 

주요 원유 수출국 중 하나인 이란이 미국의 제재로 인해 수출량에 타격을 입은 것도 유가 상승을 견인했다고 CNBC 등 외신은 전했다. 

금값은 달러 약세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1.60달러(0.13%) 내린 1,212.80달러를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