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광명시] 평화의 소녀상 건립 3주년 기념식 개최

(광명) 박재천 기자입력 : 2018-08-15 08:49수정 : 2018-08-15 08:49
정부 등록 위안부 피해자 240명 중 생존자 28명

[사진=광명시 제공]


경기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광명 평화의 소녀상 건립 3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은 박승원 시장을 비롯, 시·도의원, 광명 평화의 소녀상 참뜻 계승관리위원회, 평화의 소녀상 청소년 지킴이, 소녀의 꽃밭 조성 청소년 기획단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명동굴 입구에 세운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렸다.

평화의 소녀상은 광명 시민들이 지난 2015년 8월 15일 광복 70주년 기념으로 성금을 모아 세워졌고, 시민들은 소녀상 둘레에 평화를 위한 소녀의 꽃밭을 만들고, 경기 광주 나눔의 집을 방문하는 등 꾸준히 활동을 이어왔다.

박승원 시장은 “오늘은 정부가 지정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첫 기림일이자 광명 평화의 소녀상 건립 3주년 기념식이라 더욱 뜻깊다”며, “광명시 청소년들에게 위안부 피해 교육을 강화하는 등 분단의 역사를 통일과 평화의 역사로 새로 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91년 8월 14일 김학순 할머니가 국내 위안부 피해자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을 기리고자 매년 8월 14일을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로 지정했다. 8월 초 현재,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40명 가운데 생존자는 28명이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