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적자에서 대박식당으로···‘모서리집’ 창업 성공 사례 눈길

이서우 기자입력 : 2018-08-14 19:38수정 : 2018-08-14 19:38
모서리집, 업종 변경 창업 전문 브랜드…본사 직접 고기 수입·가공·유통

모서리집 잠실본점 내부 [사진=모서리집 제공]




외식 시장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면서 하루에도 셀 수 없이 많은 음식점들이 문을 열고, 또 닫는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외식업 전체 폐업률은 산업 전체 폐업률보다 평균 1.5배 높다. 폐업률 수치도 해마다 20%를 웃돈다. 일각에선 올해 폐업하는 자영업자수가 사상 처음으로 100만명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처럼 시장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서도 ‘업종 변경 창업 전문’으로 주목받는 브랜드가 있다.

14일 ‘모서리집’은 기존 적자 점포를 업종 변경해 흑자 식당으로 바꿔주는 것이 가맹 사업의 가장 큰 경쟁력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잠실본점은 본래 쌈밥집이었다. 하루 60만~70만원 버는 식당에서 모서리집으로 업종 변경 한 뒤 170만~200만원까지 매상이 뛰었다.

모서리집의 대표 메뉴는 회처럼 포를 뜬 모서리살이다. 이름은 살짝 생소하지만, 모서리살은 돼지 어깨 윗 모서리에 있는 살을 말한다. 항정살의 피하지방을 제거한 부위다.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철분 체내 흡수율이 높아 빈혈에 좋고, 간장을 보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리놀레산이 풍부해 동맥경화를 일으키는 콜레스트롤 축적을 막아주는 효능도 있다.

모서리집은 고기를 수입하고 가공해 유통하는 과정을 모두 본사에서 직접 담당한다. 가맹점주들에게 보다 신선한 상태의 고기를 다른 경로를 거치지 않고 저렴하게 공급하기 위해서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원가는 낮추고 품질은 높인다는 기본에 충실한 덕에 모서리집 잠실 본점뿐만 아니라 구로디지털점과 고대점도 흑자 점포로 탈바꿈 했다.

지난 10일 문을 연 모서리집 고대점은 지난달까지만 해도 하루 매출 20만원에 불과한 감자탕집이었다. 모서리집으로 업종을 바꾼 뒤 일 매출이 4배인 80만원으로 껑충 뛰었다.

구로디지털점도 마찬가지다. 하루 20만~30만원 매상을 올리던 김치찌개 집에서 지난 5월 모서리집으로 과감하게 탈바꿈했다. 지금은 하루에 적게는 60만원, 많게는 100만원까지 벌어들이는 회식 명소가 됐다.

모서리집 관계자는 “고품질의 음식을 저렴하게 판매해야 소비자 감동이 있다”며 “식자재의 맛과 품질은 높이고 원가는 낮추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