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버스정류장 대형 얼음으로 시민 무더위 식힌다

(수원)김중근 기자입력 : 2018-08-10 10:27
30㎏ 대형 사각얼음 관내 14개소 버스정류장에 2개씩 비치

한 시민이 수원시청 앞 버스정류소에 놓인 얼음을 손으로 만지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사진=수원시 제공]


수원시가 관내 14개 버스정류장에 무더위를 해소해 줄 대형 얼음을 비치했다.

수원시는 유동인구가 많은 수원역 등 관내 14개 버스정류소에 8일부터 30㎏ 무게의 대형 사각 얼음을 비치하고 있다. 시민들 반응은 호의적이다. 무더위에 버스를 기다리느라 지쳐있던 시민들은 대형 얼음을 손으로 만지기도 하면서 더위를 식혔다.

정류소당 2개씩 비치되는 얼음은 완전히 녹기까지 5~6시간이 걸린다. 시는 10일간 시범 운영 후 시민 반응을 살펴 해당 정류소의 얼음 비치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임용순 수원시 대중교통과 버스정책팀은 “대형 얼음 주변은 온도가 낮아져 시민들이 무더위를 식히는데 도움이 된다”며 “폭염으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