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근, 바른미래 전당대회 불출마…"경륜 있는 분이 전면에 서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8-08 15:39
"중앙당 공보기능 저하 우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8일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수많은 밤을 지새며 고심하고 출마를 고려했다"면서 "지금 바른미래당의 정치적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데는 제가 직접 출마하는 것보다 아무래도 많은 경험과 경륜, 식견, 혜안, 능력을 가진 분이 당의 전면에 서는 것이 좋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대변인을 함께 했던 권성주 전 대변인이 최근에 사임을 했고,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당 대표 최고위원,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청년위원장에 출마해 중앙당의 공보 기능저하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전당대회까지 당을 지켜야 하겠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저는 출마를 접지만 저를 지지하려고 마음을 가졌던 당원동지 여러분, 죽음의 계곡을 넘는 심정으로 바른미래당을 살려낼 당 대표, 최고위원이 선출되도록 현명한 판단을 해주시길 간곡하게 호소드린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손학규 전 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신 수석대변인을 지지한다는 의사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손에 손잡고 신용을 지켜서 바른미래당을 한국정치의 중심으로 세우자"고 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