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김학순 위안부 증언 터진, 1991년의 비밀

이상국 아주닷컴 대표입력 : 2018-08-06 16:55
 


1991년에 왜 김학순할머니가 위안부 증언을 했는지 아십니까?
1993년에 왜 고노 요헤이 일본 관방장관이 지금처럼 시치미 떼지 않고 위안부의 존재를 인정했는지 아십니까?


지난달 25일 표창원 '대한민국100주년' 한림대 캠프(강원도 춘천시)에서 있었던 심용환 소장(역사N교육연구소)의 강의에서 쏟아진 직격탄 질문은, 대답을 궁색하게 했다. 그 연도들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지 않았기 때문이다. 다만 우연히, 곪은 것이 마침 그때 터졌거나, 김학순 할머니의 심경이나 상황이 그때야 말을 꺼낼 여건이 됐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정도로 생각을 얼버무려둔 것이다. 
 

[심용환 역사N교육연구소장]



심소장은 그 시기의 의미를 조목조목 짚어나갔다. 1987년 군부쿠데타 정권이 항복한 해를 한국 민주화의 원년으로 잡았을 때, 그 이후에 터져나온 '억눌린 민성(民聲) 중의 하나가 위안부 문제였다는 것이다. 즉 위안부의 공론화는 '민주화'가 이뤄낸 하나의 성과였다고 심소장은 역설한다. 일본이 1993년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의 담화로 위안부의 존재를 인정한 '역사적 사건' 또한 그 맥락 위에 있었다. 1991년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이 있은 뒤, 이듬해인 1992년 아사히신문이 이 내용을 취재해 독점 보도하기 시작했고, 다시 그 이듬해인 1993년에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문제' 시인이 있었다는 것이다.

일본이 이렇게 위안부 문제에 대해, 현재보다도 훨씬 더 전향적인 태도를 보인 까닭은 1990년대초 일본 정치 중심에 야당이 진출하는 '민주화'가 진행되었기 때문이라고 풀이한다. 1995년 사회당 당수 출신의 무라야마 도미이치 총리가 식민지 지배에 관해 '통절한 반성의 뜻'을 표한 무라야마 담화를 발표하는 것도 동일한 맥락이다. 즉, 당시 한-일이 동일한 민주화 궤도 위에 올라가 있을 때, 서로 교감하듯 과거사 문제에 대해 상당히 열린 태도를 보였다는 얘기다.

위안부의 공론화는, 한국 민주화와 일본의 태도변화(지금은 다시 부인하고 있지만)가 공명을 일으키며 낳았던 무척 진귀한 결실이었다고 심소장은 역설했다. 1987과 1991, 그리고 1993, 연도 세 개로 엮어 보여준 생생한 명강이었다.

          이상국 아주닷컴 대표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