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해운대 바닷물도 덥다 더워"....폭염은 소리없는 재난...긴급사태로 '대응'

(부산) 이채열 기자입력 : 2018-07-24 16:25
태스크포스 구성 피해 최소 총력 대응 체제 돌입...저소득층 집중 예방 등 폭염 대책 강화

전국적으로 2주째 폭염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부산시가 폭염을 재난으로 선포하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 해운대 바닷물이 따뜻할 정도로 폭염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부산시는 폭염을 소리없는 재난으로 간주하고, '긴급재난사태'로 총력 대응키로 했다.

부산광역시는 24일 오전 8시 30분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오거돈 시장 이하 실, 국,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폭염대책 추진상황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보고회를 통해 전국적으로 2주째 이어지고 있는 폭염으로부터 시민들의 삶이 위협받는 일이 없도록 폭염종합대책 추진 사항을 집중 점검했다.

오 시장은 "폭염이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정부도 폭염을 자연재난으로 간주하고 있는 만큼, 폭염대응에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폭염이 비상사태라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부산시는 지난 6월부터 부산시는 폭염 발생에 대비해 '2018년 폭염종합대책'을 수립해 시 및 구·군 T/F팀 운영으로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고, 무더위쉼터 확대, 그늘막 추가설치, 취약계층을 위한 재난도우미 활동을 강화하는 등 4대 분야 19대 추진과제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이번 보고회를 통해 기존 T/F를 통한 대응에서 재난안전대책본부 차장(행정부시장) 지휘 하에 전 실·국, 공사·공단 등 산하기관 총력대응체제로 돌입하게 된다. 무엇보다 독거노인, 장애인 등 재난취약계층의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취약계층 삶의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문제가 발생 시 즉시 조치토록 했다.

또한, 시민들의 경제활동에 피해가 없는지 당부하면서, 수산양식장, 축산농가, 비닐하우스 농가 등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위한 그늘막 설치, 도로 살수가 효과가 있으므로 사용 가능한 모든 살수 차량 동원을 지시했다.

이 밖에도,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구·군에서 자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폭염대책사업비 추가지원을 적극 검토하고, 열대야에 지칠 때 일수록 시민들이 가벼운 마음으로 문화와 여유를 느낄 수 있도록 생활주변 공원 등에 다양한 야간 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방안도 제시됐다.

오 시장은 "폭염은 소리없는 재난이다. 이번 폭염을 긴급재난사태에 준하는 상황으로 체계로 대응하며, 폭염피해 예방을 위한 홍보에 만전을 기하여 바란다"라면서 "시민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살 수 있는 안전도시 부산을 위해 전 공무원이 폭염으로부터 시민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