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종목분석] "아프리카TV 월드컵 효과로 이용자 반등"

이승재 기자입력 : 2018-07-03 08:40
올 2분기 영업이익 전년 대비 42% 증가한 61억원으로 추정
아프리카TV의 이용자 수가 월드컵 생중계 영향으로 반등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3일 이베스트투자증권에 따르면 아프리카TV의 월드컵 개막 이후 5일간 평균 모바일 이용자 수(DAU)는 개막 전과 비교해 46% 증가했다.

특히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경기에서는 동시 시청자가 급증하며 서버가 다운되기도 했다.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으나 이는 많은 트래픽이 발생했다는 증거다.

아프리카TV의 올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42% 증가한 61억원으로 추정된다. 같은 기간 예상 매출액은 28% 늘어난 288억원이다.

김한경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1분기와 비교해 매출 성장세는 유지될 것"이라며 "다만 월드컵 중계권료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소폭 성장에 그칠 전망"이라고 전했다.

2018 아시안게임의 시범종목으로 e스포츠가 채택되며 이에 따른 수혜가 예상된다는 전망도 내놨다.

김한경 연구원은 "국내 e스포츠 생태계는 해외와 비교해 자본 유입이 더디나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게임 구단들이 활동하고 있다는 점에서 잠재력이 매우 풍부하다"며 "중장기적으로 게임 트래픽의 지속적인 확대와 자체 진행 리그의 중계권료 상승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