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촌 재생·해양관광 활성화로 어촌 혁신성장 이끈다

노승길 기자입력 : 2018-06-28 16:30
해수부, '어촌뉴딜 300' 추진 계획 발표

[사진 = 해양수산부]


정부가 어촌의 산업구조를 해양관광·레저 등으로 다변화하고, 주민 역량 강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성장 토대 마련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해양수산부는 28일 어촌의 혁신성장 견인과 지속가능한 성장 토대 방안을 담은 '어촌뉴딜 300'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어촌뉴딜 300'이란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에 걸맞게 300여 개의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의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사업이다.

어촌 주민의 생활공간이자 경제활동 핵심시설인 어항·포구는 그간 지자체의 예산 부족 등으로 낙후돼 주민 불편 및 안전 문제까지 우려되고 있다.

이런 정주여건 악화는 어촌의 고령화 및 공동화(空洞化)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실질적인 대책 마련이 절실했다.

또한, 최근 해양레저‧관광 수요가 증가하면서 다양한 해양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어촌에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교통 불편 및 낙후된 관광 인프라 등으로 어촌의 성장 잠재력이 발현되지 못하는 실정이었다.

이에 해수부는 여객선이 기항하는 소규모 항포구를 대대적으로 정비하고, 이원적·단절적으로 추진되던 기존의 어촌·어항 사업을 통합·확대해 지속적인 어촌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어촌뉴딜300'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추진계획은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에 걸맞는 가고 싶고 살고 싶은 혁신 어촌 구현'이라는 비전 아래 ▲어촌 접근성 제고를 위한 해상교통시설 현대화 ▲어촌의 핵심자원을 활용한 해양관광 활성화 ▲어촌지역의 혁신역량 강화라는 3대 추진방안과 이와 관련된 세부사업 추진내용 등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어촌 접근성 강화를 위해 우선 여객선이 안전하게 입·출항 할 수 있고 승객도 안전하게 승·하선 할 수 있는 선착장, 소형선 부두 등 접안시설을 확충하고, 지속적인 여객선의 현대화 지원 체계를 확립한다.

또한, 이용자가 많고 안전사고가 빈번한 항포구에 안전난간, 구조사다리, 지능형 CCTV(실시간 사고감지 및 구조신고) 등 안전시설도 설치·보강한다.

이와 함께 여객선 이용객을 위한 편의시설(대합실, 매표소, 화장실 등)을 개선하고, 항공·고속버스 등과 유사한 모바일 승선권 및 여객선 승선 자동 확인 시스템 도입 등을 통해 여객 이용 시 편의를 높여나갈 예정이다.

어촌이 보유한 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해양관광 콘텐츠를 발굴해 어촌 관광 활성화를 도모한다.

해안선을 따라 권역별로 해양관광 거점을 조성하여 지역별로 확산하고, 경쟁력 있는 관광자원은 인근 연안지역의 관광자원과 연계하여 세계적인 관광 브랜드화를 추진한다.

해수부는 어촌·어항 개발 이후에도 어촌지역의 자생력·경쟁력을 지속적으로 높여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지역의 의견수렴을 통한 현장체감형 사업 발굴을 위해 지역민, 지자체, 전문가 등이 함께 참여하는 지역별 '어촌뉴딜 협의체'를 구성하고, 지역별 협의체 간의 네트워크 구축 및 벤치마킹 등을 통해 지속적·체계적인 어촌 성장을 도모할 계획이다.

또한 어촌특화지원센터, 어촌6차산업 등의 확대를 통해 과거 생산 위주였던 어촌의 산업구조를 생산부터 유통·가공·체험·관광까지 포함된 융복합 구조로 다변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귀어인구의 연착륙 지원을 위한 창업·주택마련 자금 지원과 귀어학교 확충, 청년 창업 지원 등의 인구유입 정책도 강화ㅎ한다.

해수부는 올해 사업 대상지와 우선순위를 선정하고 2019년부터 2022년까지의 구체적인 연차별 개발계획을 수립, 현 정부 내 어촌뉴딜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해낼 계획이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그동안 해수부가 심혈을 기울여 준비해온 '어촌뉴딜300' 사업의 청사진이 드디어 마련됐다"며 "관계부처 등과 긴밀히 협력해 국가 균형발전 실현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