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구글 “AI 기술로 다양한 인류 문제 해결할 것”

김종호 기자입력 : 2018-06-25 14:01수정 : 2018-06-25 14:11
우주와 환경,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AI 7대 원칙'도 발표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구글 포 모바일 I/O 리캡 2018' 프레스 행사에서 티안 림(Tian Lim) 구글플레이 UX 및 프로덕트 부사장이 구글의 AI 활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구글 제공]


티안 림(Tian Lim) 구글플레이 UX 및 프로덕트 부사장은 25일 “구글은 인공지능(AI) 기술을 더 발전시켜 다양한 인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티안 림 부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구글 포 모바일 I/O 리캡 2018’ 행사에서 AI를 구글의 여러 제품뿐만 아니라, 우주와 환경,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미 구글은 AI를 통해 이용자에게 뉴스를 제공하고 이메일 작성과 전화 통화, 사진 촬영, 길 안내 등을 돕고 있다.

더 나아가 구글은 AI 딥러닝 모델을 활용, 당뇨병성 망막증의 징후를 조기에 감지하는 신경망을 개발하는 등 의료와 환경 등 분야에서도 AI를 활용하기 위한 시도를 적극적으로 진행 중이다.

티안 림 부사장은 “AI의 진보는 의료와 보안, 에너지, 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며 “구글은 AI 연구에 있어 폭넓은 사회·경제적 요인을 고려하면서 예상되는 이점이 위험 혹은 단점보다 현저히 많은 때에만 진행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구글은 최근 미국 국방부의 무인 항공기 프로젝트에 AI 기술을 제공하는 계약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자 지난 7일 ‘AI 7대 원칙’을 발표했다.

구글의 AI 7대 원칙에는 △사회적으로 유익해야 한다 △불공정한 편향을 만들어내거나 강화하지 않는다 △안전성을 우선으로 설계하고 테스트해야 한다 △인간을 위해 책임을 다해야 한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설계 원칙을 적용한다 △과학적 우수성에 대한 높은 기준을 유지한다 △구글의 AI 원칙에 부합하는 용도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티안 림 부사장은 “AI를 통해 규모가 더 큰 인류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고 믿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AI에 대한 지식을 공유해 더 많은 사람이 유용한 AI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광화문 비디오방
대종상영화제 레드카펫 현장'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