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상봉 논의 남북 적십자회담 진행 중…"민족의 한 풀어야”

금강산·서울=공동취재단 강정숙 기자입력 : 2018-06-22 13:30

남북적십자회담 대표단, 금강산서 이산가족 상봉 협의. [사진=사진공동취재단]

2년10개월 만의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를 위한 남북 적십자회담이 22일 오전 10시부터 북한 금강산 호텔에서 진행 중이다.

남북은 오전 10시부터 10시 45분까지 45분 간 전체회의를 진행했고, 11시 45분부터 수석 대표 접촉을 시작했다. 수석 대표 접촉에는 우리측에선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이, 북측에선 박용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과 한상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위원이 나왔다.

앞서 남측 수석 대표인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민족의 한을 적십자 회담으로 풀어야 한다"면서 "판문점 선언의 정신에 입각해, 8·15를 전후해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북측 수석 대표인 박용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은 "불미스러운 과거와 단호히 결별할 때, 북남 사이의 인도주의 협력 사업은 모두 순조롭게 풀릴 것"이라며 "역사의 새 페이지를 쓴다는 자세로 회담에 임한다면 겨레에 큰 기쁨을 안겨줄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오전 전체회의에서는 남북은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의 구체적인 일정과 상봉 규모 등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오후엔 수석대표 간 단독 회담 등으로 통해서 전체 회의 논의 내용을 구체화시켜 나갔다.

특히 남측은 이산가족들의 전면적 생사 확인과 서신 교환, 고향 방문 등을 북측에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생존한 이산가족 등록자는 5만 6890명이며, 이 가운데 70세 이상이 전체의 85.6%인 4만 8703명에 이릅니다.

이번 회담으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성사되면 2015년 이후 3년 만에 열리게 됩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