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고형권 차관, "美 금리인상 영향 제한적…금융 불안심리 확산 대비"

이경태 기자입력 : 2018-06-14 09:40수정 : 2018-06-14 10:31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형권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4일 "미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국내 경제 영향은 제한적이지만, 금융 불안심리 확산 가능성에는 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형권 차관은 이날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 시간 오늘 새벽 3시 미 연준은 기준금리를 25bp 인상했다"면서 "고용시장이 개선되는 등 견조한 경기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으며, 물가 상승률은 연준의 목표 수준인 2% 수준에 근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고 차관은 "이 같은 평가를 토대로 연준이 올해 안에 금리인상 전망을 당초 총 3회에서 총 4회로 상향 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연준의 통화정책 결정 발표 직후 시장에서는 일시적으로 주가 하락, 금리 상승, 달러화 강세가 나타났다"면서도 "이후 시장 영향이 되돌림되는 모습을 나타냈으며 이에 따라 전반적인 시장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고 차관은 "올해 안에 연준의 금리인상 전망이 상향 조정돼 향후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우려가 있으며, 특히, 최근 아르헨티나, 터키, 브라질 등 일부 신흥국의 금융 불안이 확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다만, 우리나라의 경우, 금번 연준의 결정으로 인해서는 단기적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우리나라는 74개월 연속 경상수지 흑자를 지속하고 있으며, 약 4000억 달러에 이르는 외환보유액 등 대외건전성이 견고해 취약 신흥국으로부터 금융 불안의 전염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며 "일각에서는 한미간 기준금리가 최대 50bp까지 역전되면서 외국인 자금의 급격한 유출 가능성을 우려하나, 정책금리 역전만으로 대규모 자금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국인 주식자금은 금리 수준보다는 경제 펀더멘털 및 기업실적 등에 좌우되고, 외국인 채권자금의 경우, 중앙은행·국부펀드 등 장기투자자의 비중이 60% 이상인 점을 감안할 때 단기간 내 급격한 유출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덧붙였다.

고 차관은 "여러 대외 리스크 요인이 산재한 만큼 정부를 비롯한 관계기관은 경각심을 갖고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우선, 미국․EU 등 주요국 경제상황과 ECB, BOJ 등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 및 신흥국 금융불안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 금리인상의 여파가 최근 무역갈등, 정치적 불안 등과 결합돼 확대될 가능성에 대비해 나간다는 계획도 내놨다.

이와 함께 고 차관은 "외채 등 대외건전성 지표나 금융기관의 외환건전성, 외화유동성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대외신인도 제고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미 금리인상에 따른 국내 시중금리 상승은 가계, 기업부문에서 감내할 만한 수준일 것이나 추가적인 불안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에도 철저히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