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포스코, 차기 회장 후보군 내부 5명ㆍ외부 6명으로 압축

류태웅 기자입력 : 2018-06-13 20:27수정 : 2018-06-13 20:27
정치권 연관설, 특정 후보 내정설 등 부인

서울 포스코 사옥. [사진 제공= 포스코]


포스코 차기 회장 후보군이 11명으로 압축됐다.

포스코 최고경영자(CEO) 승계 카운슬은 사외 이사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6차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외이사 5명으로 구성된 카운슬은 내부 핵심 인재 육성 시스템을 통해 육성된 내부 인재와 함께 외부 서치 펌(Search Firm) 등에서 외부인재를 발굴해 이사회에 제안한다.

지난 12일 열린 6차 회의에서 카운슬은 외부후보자 11명을 6명으로 압축했다. 카운슬은 지난 7일 발표 당시 외부에서 추천받은 후보들이 총 8명이라고 발표했지만, 그사이 추가로 추천을 받아 외부 후보군을 11명까지 늘렸다가 이번 압축 과정을 통해 다시 6명으로 축소했다고 설명했다.

카운슬은 이와 함께 포스코 내부에서 육성된 후보군 10명도 5명으로 추렸다. 이에 따라 기존 내외부 후보군 21명 중 11명이 후보군에 남게됐다.

카운슬은 추후 이들 중 5명을 추려 심층면접을 통해 후보군을 2명으로 다시 압축하고 2차 면접을 거쳐 최종 단일후보를 선정할 예정이다. 단일 후보는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새 포스코 회장에 취임하게 된다.

한편 카운슬은 최근 포스코 차기 회장 인선 과정이 불투명하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선을 그었다. 카운슬은 "현재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와 방법을 통해 100년 기업 포스코를 이끌어나갈 유능한 CEO 후보를 선정하고 있다"며 "일부 언론이 정치권 연관설, 특정 후보를 내정했다거나 배제했다는 설 등을 사실과 전혀 다른 내용으로 무분별하게 보도하는 경향이 있어 CEO 후보 선정작업에 악영향을 초래할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종24시-바다줌
어서와! 크루즈는 처음이지? <1부>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