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화리뷰] 호국보훈의 달, 진해 근대사 거리를 걷다

청소년기자단 기자입력 : 2018-06-14 19:50수정 : 2018-06-14 19:50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월은 현충일, 6·25 전쟁, 6·29 제2연평해전이 모두 일어난 달이다. 국가보훈처에서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며, 국민의 호국 및 보훈의식 및 애국정신을 함양하기 위해 6월을 호국보훈의 달로 정했다.

그렇다면 우리가 6월에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 현충일에 조기 달기 등 많은 것들이 있지만 우리 지역에 있는 역사의 흔적에 대하여 한 번 알아보는 것이 어떨까?

진해는 2014년에 ‘제7호 기록사랑마을’로 지정되었다. ‘기록사랑마을’이란 마을 단위의 고유한 역사와 문화를 담고 있는 여러 기록물을 보존하고 관리하며 이를 전시하고 활용함으로써 국민들에게 기록을 관리하는 것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기록문화의 저변을 확산하기 위해 국가기록원이 지정한 마을이다.

경남 창원시 진해구 중앙동 군항마을은 예로부터 역사와 문화의 고장으로서 마을 주민의 자발적 참여와 기증을 통해 근현대 마을의 생활상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마을 기록물을 적극적으로 수집하고 보존하며 관리하고 있는 마을이다. 현재 진해구 중원로터리에 가보면 ‘진해 근대사 거리’라고 적혀 있는 기둥을 하나 볼 수 있다.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진해우체국은 진해구민들에게 진해의 역사에 대하여 물어보면 가장 먼저 말하게 되는 것들 중 하나이다. 진해우체국은 1912년에 준공된 1층 목조건물이다. 건물은 러시아풍의 근대건축인데, 이는 이 지역에 일찍이 러시아 공사관이 자리 잡고 있었던 까닭이라고 한다. 진해우체국은 원형의 모습에 가깝게 보존하고 있어 진해를 방문하는 관광객이라면 한 번쯤 들러 볼만한 가치가 있다.

남원로터리에 세워져 있는 시비는 광복 이듬해인 1946년 김구 선생님이 진해를 방문하여 해안경비대 장병들을 격려하시고 조국해방을 기뻐하시며 남긴 친필 시를 화강암에 새겨 만든 비석이다.

비문은 <이충무공전서>에 실린 이순신 장군의 ‘우국한시 진중음’ 중 일부 구절로 임금의 피난 소식을 접한 후 나라의 앞날에 대한 근심과 장부의 충흔을 느낄 수 있는 글귀이다. 본래 진해역 광장에 있던 시비를 4·19 의거 이후 김구 선생님의 추모인이 충무공의 전승지인 옥포만이 보이는 남원로터리에 세웠다. 아래는 시비에 새겨져 있는 글을 옮겨놓은 것이다.

애국지사들을 기리며 나라사랑의 정신을 되새겨보는 6월, 현충일에 조기를 게양하는 일도 굉장히 좋은 일이지만, 자신의 고장에 있는 역사적 흔적을 찾으러 직접 나서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지 않을까?

글=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이승원 기자(아주경제 명예기자)
아주모닝
택시 운행 중단 시간?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