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AJU★현장] '예쁜누나' 손예진-정해인 "촬영하는 하루하루가 소중하고 아쉬워…행복하다"

김아름 기자입력 : 2018-04-26 14:20수정 : 2018-04-26 14:20

[사진=연합뉴스 제공]


배우 손예진과 정해인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반환점을 맞이한 소감을 전했다.

손예진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빌딩에서 진행된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한창 촬영을 진행중이다. 이제 얼마 남지 않아 하루 하루 촬영하는게 소중하고 아쉽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정말 빈말이 아니라 보통은 촬영하면서 ‘언제 끝나지?’ 체크를 하곤 하는데 벌써 이렇게 끝나는게 아쉬운 작품은 처음이다. 감독님과 해인 씨랑 하루 하루 소중하게 활영하고 있고 이런 경험을 할 수 있어 축복인 것 같다. 많은 사랑 보내주셔서 행복하게 촬영 중이다”라고 애정을 보였다.

정해인 역시 “작품 하면서 이렇게 행복할 수 있는 건 처음이다. 내가 연기를 했지만, 방송을 볼 때 시청자 입장에서 보게 된다. 신기한 경험을 하고 있다”며 웃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던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면서 그려가게 될 '진짜 연애'에 대한 이야기. 매주 금~토요일 오후 11시 방송.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