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정봉주 측“프레시안,맞고소할 줄 몰랐다..화해로 끝날 단계 지나..민사소송할 것”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3-17 17:06수정 : 2018-03-17 17:06
“정봉주 전 의원 정치생명 끊으려 해”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정봉주 전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복당 신청서를 제출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봉주(57) 전 의원 측이 인터넷 언론 프레시안이 그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맞고소까지 할지 몰랐다며 화해로 끝날 단계는 지났다고 밝혔다.

정봉주 전 의원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양재 김필성 변호사는 17일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프레시안이 정 전 의원을 맞고소까지 할 줄은 몰랐다”며 “이미 프레시안과 화해나 합의로 끝날 단계는 지났다”고 말했다.

김필성 변호사는 “사실 처음에 프레시안에 손해배상 청구를 하는 쪽으로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며 “지금으로선 민사소송도 하게 될 것 같다. 프레시안이 (경제적으로)여유가 많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저쪽이 맞고소까지 하는 등 끝장을 보자는 식으로 나가는 데 우리도 가만히 있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프레시안은 정봉주 전 의원 정치생명을 끊으려 하고 있다”며 “2000년대 황우석 사태에 대해 올바른 보도를 할 때의 프레시안이 아니다”라고 안타까워 했다.

그는 “프레시안이 정봉주 전 의원을 맞고소한 것에 대해 검찰이 필요하면 무고죄로 형사처분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무고죄는 친고죄가 아니고 1차 피해자가 국가다. 우리가 프레시안을 무고죄로 고소할 가능성은 낮다”고 덧붙였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