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정봉주 기자회견 카톡 내용보니…프레시안 서어리 기자 '인정하시죠? 기사 나갑니다'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3-13 00:00수정 : 2018-03-13 00:00
A씨도 '사과하실 의향 있으시냐' 메시지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 그리고 피해자라 주장하는 A씨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내용을 공개했다.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봉주 전 의원은 "2011년 12월 23일과 23일 A씨를 만나지도 성추행을 하지도 않았다"며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는 '성추행 의혹' 기사가 보도되기 전날인 지난 6일 오후 1시 34분 정봉주 전 의원에게 '전화받으시죠. 전화하기 싫으시면 카톡으로 이야기 나누시죠. 2011년 12월 23일 수감 전날 렉싱턴 호텔에 불러서 강제로 추행하려고 하셨죠? 카페 룸으로 불러서 껴안고 키스하려고 하셨죠? 인정하시죠? 내일 오전 기사 나갑니다. 그전까지는 해명 주셔야 합니다. 그럼 연락 기다리겠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정봉주 전 의원은 '기자님 이 밤에 자다가 전화받았는데 감옥 가기 전날이면 수많은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경황이 없었는데 이게 무슨 헛소리냐. 사실과 관계없는 기사를 쓸 경우 법적 조치하겠다'고 보냈고, 서어리 기자는 '네 알겠습니다. 기사에 반영하겠습니다'라고 답장한다. 

7일 오전 A씨는 정봉주 전 의원에게 '의원님께서 2011년 수감 전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서 저에게 한번 보자고 하셔서 안타까운 마음에 가서 몇 시간을 기다린 저에게 마지막 헤어지면서 포옹하고 키스하려고 하신 부분에 대해 기억이 안 나신다며 답변을 피하셨다고 들었습니다. 사과할 의향 없으신 건가요?'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A씨 메시지에 정봉주 전 의원이 '한번 만날 수 있을까요? 전화번호 좀 알려주세요'라고 요청하자, A씨는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와 함께 '만남의 이유가 사과하실 의향이 있으셔서 인가요?'라고 묻는다.

한편, 이날 정봉주 전 의원은 "프레시안의 기사는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서울시장 경선 포기는 없다는 뜻을 내비쳤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