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추가 피해자 폭로 안희정 전 지사,현재 서울에 있다?장례식장 조문 뒤 종적 감춰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3-08 02:29수정 : 2018-03-08 02:29
가족도 5일 관사 떠나

추가 피해자 폭로까지 나온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사진=유대길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싱크탱크 여직원도 성폭행했다는 추가 피해자 폭로가 나온 가운데 안희정 전 지사가 현재 어디에 있는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추가 피해자 폭로까지 나온 상황에서도 안희정 전 지사는 입장은커녕 모습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지금까지 드러난 것들을 종합해 보면 안희정 전 지사는 현재 충청남도에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안희정 전 지사는 첫 번째 성폭행 폭로가 있은 지난 5일 서울의 한 장례식장에 조문을 가고 종적을 감췄다. 안희정 전 지사의 가족도 5일 관사를 떠났다. 관사에는 아직 살림살이가 그대로 남아 있다.

안희정 전 지사는 측근들과 모처에서 추가 피해자 폭로 등에 대한 대책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도청이 있는 충남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서울에서 충남으로 돌아왔다면 많은 사람들에게 노출됐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

이런 이유로 안희정 전 지사가 사람이 많은 서울의 한 모처에서 칩거 중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편 JTBC 보도에 따르면 7일 새벽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안희정 전 지사 싱크탱크로 알려진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에서 안희정 전 지사와 관련된 문서와 서적들을 어디론가 급하게 옮기는 현장이 포착됐다.

안희정 전 지사는 8일 오후 3시 충남도청에서 추가 피해자 폭로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