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푸아뉴기니·인도네시아 규모 6 이상 지진...쓰나미 피해 없어

문은주 기자입력 : 2018-02-27 10:13
남태평양 파푸아뉴기니, 규모 7.5 지진 이어 6.3 지진 발생 인도네시아에서도 규모 6.1 지진...쓰나미 피해 아직 동남아·일본 등 '불의 고리' 활성 조짐에 우려 확산

26일(현지시간) 파푸아뉴기니에 규모 7이 넘는 강진이 발생한 뒤 타부빌 지역에 있는 도로가 지진에 따른 산사태로 인해 봉쇄돼 있다. [사진=연합/로이터]


남태평양 파푸아뉴기니와 인도네시아에서 규모 6이 넘는 강진이 잇따라 발생했다. 쓰나미(지진해일) 등 정확한 피해 상황은 파악되지 않고 있지만 이른바 '불의 고리'의 추가 활동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영국 일간 익스프레스 등 외신의 2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20분께 파푸아뉴기니 멘디에서 56km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 규모 7.5의 강진이 강타한 지 하루 만에 또 다시 강진이 강타한 것이다. 

파푸아뉴기니 옆에 있는 인도네시아에서도 26일 오후 8시 30분께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말루쿠 주의 주도인 암본에서 북서쪽으로 194㎞ 떨어진 스람 해에서 발생한 이 지진의 진앙은은 해상 깊이 11.9㎞ 지점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들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은 상태다. 26일 발생한 파푸아뉴기니 지진 당시 인근 지역에 있는 원유·가스시설 운영이 중단됐지만 정확한 인명 피해 상황도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지진이 일어난 곳 모두 일명 '불의 고리'로 통하는 환태평양지진대에 속해 있어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일본·동남아·뉴질랜드 등 태평양 연안지역을 잇는 고리 모양의 지진·화산대로, 이번 지진으로 인한 다른 지역의 추가 지진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