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고향집서 설 쇠려다…가스중독으로 일가족 3명 '참변'

정세희 기자입력 : 2018-02-15 21:07수정 : 2018-02-15 21:07
요양병원 있던 노모 모시고 10개월 만에 고향집 찾았다가 참변

[사진=연합뉴스]


설을 맞아 90대 노모를 모시고 오랜만에 고향을 찾은 60대 부부가 설날을 하루 앞두고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노모와 함께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백모(90·여)씨와 백씨의 아들 박모(62)씨, 박씨의 아내 변모(54)씨 등 3명이 15일 오전 9시25분쯤 경남 고성군 하이면의 한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씨의 동생이 이를 발견해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별다른 타살 흔적이 없는 데다 '사인은 일산화탄소 중독'이라는 검안의 견해로 미뤄 3명이 가스중독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 조사 결과 박씨 부부는 노환으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어머니 백씨와 함께 오랜만에 고향집을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10개월 정도 비워 놨던 고향집에서 설 연휴를 보내기 위해서였다. 이들은 연휴 시작 전날 고향집에 도착해 아궁이에 장작 불을 피우고 잠을 자다 변을 당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