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정은, 北귀환 고위급·삼지연관혁악단 만나… 만족스러운 모습

박은주 기자입력 : 2018-02-13 15:13수정 : 2018-02-13 17:43
北노동신문 1면에 文대통령 사진 이틀연속 게재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비롯한 고위급대표단이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북한 예술단의 공연을 관람한 소식을 8장의 사진과 함께 1면에 게재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방남을 마치고 돌아온 고위급대표단과 삼지연관현악단 단원들을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들의 방남 성과 등에 대해 대체로 만족스러워하는 모습이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귀환한 고위급대표단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올림픽경기대회를 계기로 북과 남의 강렬한 열망과 공통된 의지가 안아온 화해와 대화의 좋은 분위기를 더욱 승화시켜 훌륭한 결과들을 계속 쌓아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향후 남북관계 개선 발전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해당 부문에서 실무적 대책을 세울 것과 관련한 강령적인 지시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신은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대표단의 귀환 보고를 받으시고 만족을 표시했으며 남측이 고위급대표단을 비롯하여 겨울철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한 우리측 성원들의 방문을 각별히 중시하고 편의와 활동을 잘 보장하기 위해 온갖 성의를 다하여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하면서 사의를 표하시었다"고 밝혔다.

방남 결과 보고에는 북한 고위급대표단 단장을 맡았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남측 고위인사들과의 접촉 상황, 이번 활동 기간에 파악한 남측의 의중과 미국측의 동향 등을 김 위원장에게 전한 것은 김 위원장은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그의 여동생 김 제1부부장이다. 

또 김 위원장은 한국에서 두 차례 공연을 펼친 삼지연 관현악단과도 만나 격려했다.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은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을 마친 뒤 지난 12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귀환했다. 

통신은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훌륭하고 감동적인 공연활동으로 제23차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의 성공과 민족의 화합을 염원하는 우리 북녘 인민들의 뜨거운 마음을 전하고 남녘 동포들에게 기쁨을 더해준 삼지연관현악단의 공연성과를 따뜻이 축하하시었다"고 전했다.

이어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삼지연관현악단 성원들로부터 공연장 분위기와 공연에 대한 반향을 보고받으시고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비롯하여 남녘 동포들이 공연을 보면서 뜨겁게 화답하고 환호하며 만족을 표시하였다니 자신께서도 기쁘다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삼지연관현악단 단원들에게 감사를 표시한 뒤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날 보도된 북한 매체를 보면 김 위원장은 삼지연 관현악단의 방남 공연을 얼마나 중시했는지 가늠해 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이 예술단의 곡목 선정과 공연내용 등을 살뜰히 챙겼다는 내용이 나온 것이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삼지연관현악단과 만난 소식을 전하며 "공연준비 기간 여러 차례 훈련장에 나오시어 곡목 선정으로부터 형상에 이르기까지 세심한 가르치심을 주시고 시연회를 몸소 지도하여 주시던 경애하는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라고 언급했다.

한편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 1면에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모습을 실었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이틀 연속 노동신문 1면을 장식하게 됐다.  

신문은 12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고위급 대표단이 전날 문재인 대통령 내외 등과 함께 북한 예술단 공연을 관람한 소식을 8장의 사진과 함께 1면에 비중 있게 게재했다. 

전날인 11에도 신문은 1면 하단 기사로 고위급 대표단이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만난 소식 등을 7장의 사진과 함께 보도한 바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경제 논설실
이젠 정부가 규제혁신 의지 보여줄 때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