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하대 경기씨그랜트센터-화성시 백미리 어촌계 지역 해양환경 공동 연구 협약… 다양한 분야 연구 진행
인하대 경기씨그랜트센터(센터장 우승범)가 지역 해양환경 조사에 나선다.

인하대는 지난26일 경기 화성시 백미리 어촌계와 백미리 어촌체험마을 정보화센터에서 지역 해양환경 조사 등 상호 업무협력을 위한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호연 백미리 어촌계장과 유흥주 인하대 경기씨그랜트센터 부센터장이 26일 경기 화성시 백미리 어촌체험마을 정보화센터에서 지역 해양 환경 공동 연구를 위한 양해 각서를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하대]


백미리는 2008년에 어촌체험마을로 지정된 곳으로 매년 1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다양한 수상레저 프로그램을 이용하기 위해 찾는 지역이다.

인하대는 이번 협약으로 지역 해양환경을 과학적으로 조사하는 것을 비롯해 연안 어장 수산생물 서식지 조성·관리 방안, 생태 환경 개선 방안 연구와 수산자원 관리를 위한 자원 조사에 나선다.

특히 최근 백미리 일대 인공구조물과 수리환경 변화로 인한 주변 연안 침식이 일어나고 있어 이에 대한 과학적 조사를 통해 침식 원인을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한다.

또 자율관리 어업을 내실화하고 어촌공동체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도 이어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민-관-산-학-연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주민역량을 강화하는 교육과 기술을 제공한다.

한편 경기씨그랜트센터는 해양수산부 지원으로 지역 해양 현안 해결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민·관·학 참여를 유도해 연구와 교육, 대민활동을 진행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