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현미 국토부 장관 "최저임금 인상, 경비원·입주민 조금씩 양보해 상생"

홍성환 기자입력 : 2018-01-14 16:25수정 : 2018-01-14 16:47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를 방문해 경비원, 입주자 대표 등을 만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의견과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사진=국토부 제공]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를 방문해 경비원, 입주자 대표 등을 만나 최처임금 인상에 따른 의견과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 장관은 "최저임금은 더불어 사는 세상을 위한 디딤돌과 같다"며 "언제나 묵묵히 일하는 경비원, 청소 미화원들이 있어 입주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는 만큼 입주민과 경비원 서로 협력해서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그는 아파트 종사자 고용 안정과 근무 여건 개선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뜻을 전했다.

이어 김 장관은 "최저임금 인상은 누구나 일한 만큼 최소한의 정당한 대가를 받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아파트 입주자와 경비원 분들이 조금씩 양보해서 상생을 하는 단지들이 많이 늘어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