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1차 재무구조 완료…안정적 자본 구조 구축

[사진=이랜드그룹 제공]



이랜드가 올 상반기 안으로 1조원의 투자금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랜드그룹은 이랜드월드가 진행 중인 1조 자본유치 관련 앵커에쿼티파트너스 등에서 2000억원이 확정됐고 상반기 내 8000억원의 투자 유치를 마무리 한다고 4일 밝혔다.  

지난달 29일 외국계 사모펀드인 앵커에쿼티파트너스로부터 1000억원이 납입 완료된 상태다. 해외 명망있는 투자자로부터 이달 이내 납입을 목표로 논의할 예정이다. 이달 안에 총 2000억원의 자본이 유입되면 이랜드 그룹의 부채비율은 200%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랜드 관계자는 “지난해 모던하우스와 티니위니 매각, 프리 IPO(기업공개) 등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 작업을 완료했다”며 “1차적인 재무구조 개선이 완료된 상태에서 작년 완성되지 못한 1조 퍼즐은 늦어도 올 상반기 안에는 마무리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랜드는 지난해 재무구조 개선 작업과 1조원 자본유치 작업을 동시에 마무리하는 목표를 세웠었다. 그러나 투자자들과 마지막 협상에서 의견 차이로 차질을 빚자 장기적인 관점에서 자본 유치를 순차적으로 진행하는 방향으로 변경했다. 이랜드는 기존 투자자는 물론 해외 투자자의 투자 확대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이랜드그룹이 이랜드리테일 프리 IPO에 이어 1조원 자본유치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그룹의 자금 조달 방식을 완전히 바꾸려 하기 때문이다. 그동안 이랜드는 국내 외 패션과 유통부문의 높은 수익률과 성과에 힘입어 자금조달을 채권발행이나 은행권 차입 등에 의존해왔다.

앞으로는 자본 시장과 소비형태의 변화에 적합하지 않은 차입금 구조와 운영방식을 버리고 계열사별 상장과 자본 확충으로 ‘무차입 경영’을 지향하는 자본 구조를 구축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또한 자회사별 책임 및 독립경영시스템을 강화하여 수익을 동반한 안정적인 성장을 추구해 나갈 예정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시장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선진적이고 경쟁력 있는 그룹 자본 체계를 완성해 나가려는 이랜드의 방향을 충분히 이해하고 향후 추가 투자 유치에 협력하고 있다”며  "1조 자본유치를 통해 지주회사 체계 토대 마련은 물론 사업적으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시너지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