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령화 시대, 신규 일자리 최대 9억개 창출

의료 로봇[사진=아주경제DB]


오는 2030년까지 인공지능(AI), 로봇 등 자동화 시스템이 도입되면 최대 8억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으로 전망됐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싱크탱크 맥킨지글로벌연구소(MGI)는 28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자동화로 오는 2030년까지 최대 8억명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전 세계 노동력의 5분의 1에 달한다. 미국과 독일에서는 일자리가 3분의 1가량 사라질 것으로 예상됐다.

또 향후 로봇이 근로자를 대체하게 되면 최소 4억명 가량 일자리를 잃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맥킨지는 "전 세계 일자리의 14%에 해당하는 3억7500만명은 완전히 새로운 일자리를 찾아야 한다"며 "특히 중국에서만 1억명의 노동자가 로봇으로 대체될 수 있다"고 밝혔다.

업종별로는 패스트푸드, 기계장비 운영, 백오피스(Back-office) 등의 일자리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됐다.

이번 보고서는 46개 국가, 800여개 일자리를 8개월간 분석한 결과다. 앞서 맥킨지는 지난 2015년 일자리 중 45%가 자동화로 대체될 수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한편 맥킨지는 5억5500만∼8억9000만개의 새 일자리도 창출될 것이란 관측도 내놨다.

고령화 시대에 접어 들면 건강관리를 비롯해 교육, 회계, 경영 등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때문에 오는 2030년에는 근로자의 8~9%가량이 새 일자리에서 일하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