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지스타 2017] 막오른 국제게임전시회, 역대 최대 규모 '볼거리·즐길거리' 풍성

신희강 기자입력 : 2017-11-16 06:00수정 : 2017-11-16 06:00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7'이 16일 개막한다.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는 올해 지스타는 주요 게임 업체의 신작 게임들과 다양한 행사들로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K-GAMES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최하는 지스타 2017은 이날부터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일반 전시관(B2C) 1655부스, 비즈니스관(B2B) 1103부스 등 총 2758부스로 역대 최대 규모이며, B2C 부스는 최초로 조기 마감됐다.

특히 지스타 13년 역사와 함께하게 된 넥슨이 행사 메인 스폰서로 선정되면서 시선을 끌고 있다. 넥슨은 참여 업체 중 가장 큰 규모인 300부스를 시연존으로 구성해 '피파 온라인4' 등 PC 온라인 신작 5종과 '오버히트' 등 모바일 신작 4종 등 총 9종을 공개한다.

넷마블은 이달 28일 출시 예정인 '테라M'을 비롯해 '세븐나이츠2', '이카루스M' 등 인기 IP(지식재산권)를 기반으로 한 신작 모바일 MMORPG를 선보인다. 글로벌 흥행을 기록 중인 '배틀그라운드'의 블루홀 역시 처음으로 부스를 꾸려 신작 PC 온라인 게임 '에어'를 공개하고 '카카오게임즈 2017 배틀그라운드 아시아 인비테이셔널 지스타'로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총 상금 2억4000만원의 'WEGL 파이널 지스타 2017'도 볼거리다. 액토즈소프트는 300개 규모의 부스를 꾸리고 '오버워치',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마인크래프트', '철권7', '하스스톤' 등 12개 종목의 e스포츠 리그인 WEGL 2017 파이널 대회를 주최한다.

또한 올해 최초로 지스타 공식 코스프레 행사가 열리며, 온라인과 모바일·콘솔·가상현실(VR) 등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을 체험할 수 있다. 엠게임은 VR 대전 게임 '열혈강호 액션 VR' '프로젝트 X' 2종과 롤러코스터와 바이킹 등 탑승형 VR 2종을, HTC 바이브는 유명 온라인 FPS(1인칭 슈팅 게임) 스페셜포스의 VR 버전인 '스페셜포스 VR' 등 게임 8종을 선보인다.

관람객들의 편의를 고려한 다양한 부대행사와 시설도 마련됐다. 'G-Con 2017' 행사에서는 국내외 게임산업의 주요 인사들이 발표자로 참여, 글로벌 게임산업의 주요 이슈와 지식 및 노하우 등을 공유한다. 트위치 파트너 스트리머들은 메인 무대에서 진행되는 '트위치쇼'와 '파트너 라운지'의 스트리밍 존을 통해 유저들과 적극적으로 소통에 나설 계획이다.

이 밖에 17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 3층 그랜드볼룸에서 '지스타 채용박람회'를 개최, 구직자들에게 취업 기회를 제공한다. BTB 참가사들의 비즈니스를 위해 통역과 숙박도 무료로 제공되며, BTC관 앞 광장에 푸드트럭 존 등을 설치해 관람객들의 편의를 돕는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장(한국게임산업협회장)은 "올해는 어느 때보다 해외 참가사 및 바이어 유치에 집중해왔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해외 현지 홍보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