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비비안, 소외계층 여성 위한 유방암 브라 지원

김온유 기자입력 : 2017-10-25 09:22

속옷 브랜드 비비안 관계자(왼쪽)가 24일 소외계층 여성을 위해 유방암 브라와 패드를 대한암협회에 전달했다. [사진=비비안 제공]


속옷 브랜드 비비안이 소외계층 여성들에게 유방암 브라와 패드를 지원한다.

비비안은 유방암 수술의 아픔을 겪은 소외계층 여성 150명에게 직접 개발한 브래지어를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사단법인 대한암협회를 통해 이뤄졌다. 

비비안은 지난 2003년부터 자체기술과 디자인을 적용한 유방암 브래지어를 개발하고 개선해왔다. 

유방암 브라는 일반적인 브라와 달리 안쪽에 패드를 넣을 수 있다. 패드를 넣으면 가슴 절제로 인한 몸의 균형을 맞추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가슴을 편안하고 부드럽게 감싸주며, 앞에서 봤을 때 브라 안의 패드가 잘 드러나지 않는다.

이정은 홍보마케팅실 팀장은 “비비안은 오랜 기간 동안 여성 속옷을 전문으로 해온 브랜드이므로, 그 노하우를 강점으로 살려 특화된 속옷을 통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비비안은 한 부모가정 여성청소년을 위한 위생팬티, 여성 독거 어르신을 위한 여름 속옷, 미혼모를 위한 임산부용 속옷 등 소외 계층 여성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