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주스타 영상] 김혜수x이선균x이희준, '미옥' 예비 관객에게 한마디! "지속적 관심 부탁"

최송희 기자입력 : 2017-10-18 17:10수정 : 2017-10-18 18:35

배우 이희준(왼쪽부터), 김혜수, 이안규, 이선균이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미옥'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배우 김혜수와 이선균, 이희준이 영화 ‘미옥’의 예비 관객들에게 한마디를 전했다.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CGV압구정점에서는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제작 ㈜영화사 소중한·배급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이안규 감독과 배우 김혜수, 이선균, 이희준이 참석했다.

영화는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2인자 ‘현정’(김혜수 분)과 그녀를 위해 조직의 해결사가 된 ‘상훈’(이선균 분), 그리고 출세를 눈앞에 두고 이들에게 덜미를 잡힌 ‘최검사’(이희준 분)까지, 벼랑 끝에서 마지막 기회를 잡은 세 사람의 물고 물리는 전쟁을 그린 작품이다.

먼저 현정 역을 맡은 배우 김혜수는 “긴 시간 관심과 애정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미옥’만의 특별함과 아쉬움이 있을 텐데 그 부분도 지속적으로 관심 가지고 응원해주시면 저희들에게 정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영화 ‘미옥’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부탁했다.

이어 해결사 상훈 역의 이선균은 “우리 영화가 11월에 개봉한다. 저는 ‘미옥’이 딱 11월에 개봉하길 바랐다. 영화가 가진 헛헛함과 가장 잘 어울리는 계절 아닐까 싶다”며, 누아르 장르인 ‘미옥’과 개봉 시기가 잘 어울린다고 말해 기대감을 돋웠다.

마지막으로 벼랑 끝에 선 최 검사 역의 이희준은 “우리나라에 없던 여성 주연의 누아르 액션을 기대해달라”며 “좋은 선배들과 행복하게 찍었으니 그 마음이 잘 전달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배우들의 한 마디, 한 마디가 진중하게 느껴지는 시간이었다. 신선하고 색다른 여성 누아르라는 장르와 믿고 보는 배우들의 만남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는 영화 ‘미옥’은 오는 11월 개봉될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