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 마감] 급등락 속 상하이 간신히 0.12% 상승, 선전은 급락

김근정 기자입력 : 2017-07-26 16:34
선전성분 0.54% 급락, 창업판도 0.40% 하락 마감

26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12% 상승마감했다. 선전증시는 하락했다. [사진=신화통신]


개별종목 주가가 엇갈리는 줄다리기가 이어지면서 중국 증시가 오르락내리락 롤러코스터 장세를 연출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은행 등 대형주 강세 등으로 간신히 상승 마감했지만 당국 규제 우려가 집중된 중소형주가 다수 포진한 선전 증시는 내리막길을 탔다. 

26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3.99포인트(0.12%) 오른 3247.67로 거래를 마쳤다. 18거래일만에 강세로 거래를 시작해 국유은행 등 은행주 중심으로 상승탄력을 받으면서 오전장 초반 3개월래 최고치를 찍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보험주 급락 등의 영향으로 급격한 내리막길을 탔다.

오후장에는 종목별로 엇갈린 흐름에 낮은 수준에서 등락을 거듭했지만 장 막판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상승 마감에 성공했다. 

당국의 금융시장 레버리지 축소, 거품 방지를 위한 단속 강화 우려가 남아있는 선전증시는 전반적으로 힘을 내지 못했다. 이날 선전성분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55.87포인트(0.54%) 급락한 10297.34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전날 강보합세를 보이며 숨을 고른 창업판(차이넥스트)도 6.79포인트(0.40%) 다시 하락하며 1681.31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상하이종합, 선전성분 거래량은 각각 2285억 위안, 2322억 위안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석유산업이 전거래일 대비 1.86% 급등하며 이날 증시 낙폭을 줄였다. 농약·화학비료(1.76%), 비철금속(1.52%), 화학섬유(1.31%), 상장 1년 미만 미배당 종목인 차신주(1.19%) 등이 1% 이상 뛰었다. 개발구(0.98%), 항공기 제조(0.97%), 화학공업(0.83%), 종합(0.77%), 조선(0.75%) 업종도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오토바이 주가는 1.42%나 주저 앉았다. 가전제품(-1.20%), 의료기기(-1.00%), 도자·세라믹(-0.96%), 주류(-0.94%), 바이오제약(-0.83%), 플라스틱제품(-0.67%), 식품(-0.66%), 유리(-0.58%), 환경보호(-0.55%) 등의 낙폭도 컸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