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푸드테크, 주문연계 서비스 업그레이드 전략적 협력

입력 : 2017-05-12 09:30

[사진= 푸드테크]

아주경제 권지예 기자 = 배달중개플랫폼 ㈜푸드테크는 '배달의민족'과 주문 관리 및 배송 서비스 통합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국의 배달의민족 가맹업소는 푸드테크의 POS(판매시점)를 통해 더욱 간편하게 주문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푸드테크의 POS 정보관리 시스템은 다양한 채널에서 들어오는 주문 조회와 배달 대행 요청을 원스톱으로 신속, 정확하게 접수하고 처리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이번 협약으로 배달의민족을 통해 가맹업소에 들어오는 주문은 푸드테크의 POS 프로그램에 자동으로 반영된다.

기존에는 배달앱을 통해 음식 주문이 들어오면, 업소의 업주 또는 직원이 배달앱 업체에서 제공하는 별도의 단말기로 주문을 확인한 후, 그 정보를 매장의 POS 프로그램에 다시 일일이 옮겨서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이번 제휴로 이런 일련의 과정이 생략된다.

배달음식 소상공인 입장에서는 더욱 빠르고 정확한 주문 및 배송 관리가 가능해져 음식과 서비스 품질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된다. 일반 고객 입장에서도 자신이 주문한 음식이 실수로 누락되거나 배달이 지연될 확률을 낮아져, 더욱 안정적으로 음식을 배달 받을 수 있게 됐다.

강병태 푸드테크 대표는 “바쁜 시간대에 주문이 겹치면 일손이 부족한 가운데 주문 정보를 일일이 손수 처리해야 해 업주분들에게는 큰 부담이 돼왔다”며 “배달의민족과의 제휴로 이런 자영업자 분들의 고충을 덜어드리고, 나아가 일반 이용자 고객도 더 큰 만족감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푸드테크는 교촌치킨, BBQ치킨, bhc치킨, 굽네치킨, 네네치킨, 피자알볼로, 스쿨푸드 등 국내 톱 프랜차이즈들에 자체 배달 POS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는 국내 1위 배달중개플랫폼 회사로, 네이버, 카카오(씨엔티테크), 요기요, SK플래닛의 시럽테이블 등에도 자사의 POS를 연동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