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동영상] '잠들지 않는 은행' 케이뱅크 개소...4.2% 중금리 대출 공급

입력 : 2017-04-03 10:00
스마트폰에 OTP탑재...대출 지문인식으로 가능 정기예금시 현금이자 또는 음원서비스 이용권 지급
아주경제 임애신 기자 = 케이뱅크가 문을 열었다. 은행업 예비인가와 본인가를 거쳐 1년 반 만의 서비스 개시다.

케이뱅크는 우선 개인을 대상으로 한 중금리 대출을 통해 서민계층의 은행 문턱을 낮추는 데 주력한다. 향후 빅데이터 기반의 신용평가, 인공지능(AI) 자산관리 등의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케이뱅크는 3일 오전 10시 KT스퀘어에서 임종룡 금융위원회 위원장과 케이뱅크의 주주사, 정무위원회 위원,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 등 유관기관 관계자 1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개최했다. 

임종룡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인터넷전문은행 출범으로 시중은행들의 모바일플랫폼 강화 등 금융시장에 새로운 경쟁이 시작됐다"며 "케이뱅크는 빅데이터 기반의 새로운 신용평가 등을 통해 경쟁을 넘어 혁신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했다.
 

3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인터넷 전문은행 'K뱅크 서비스 출범 기념식'에서 (왼쪽부터) 민병두 의원, 이진복 국회 정무위원장, 임종룡 금융위원장, 황창규 KT회장이 서비스를 시연해보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임 위원장은 이어 "케이뱅크 임직원들은 기존 금융회사와의 차별화를 위해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혁신을 위해 노력하라"면서 "또 소비자편에 서서 무엇을 원하시는지 고민하고 해결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케이뱅크는 금리 4.2%부터 시작하는 중금리대출을 공급한다. 청년・소상공인・서민계층이 타깃이다. 그 동안 신용등급 때문에 기존 금융권에서 대출이 어려웠다는 점을 감안해 통신정보 등을 활용한 신용평가기법을 도입한다. 케이뱅크는 3년간 총 12만명을 대상으로 약 5000억원 수준의 중금리 대출을 공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존 은행과 다르게 보안카드·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OTP) 없이 금융업무를 볼 수 있다. 스마트폰 안에 OTP가 탑재돼 몇 번의 클릭만으로 이용 가능하다. 소액대출도 마찬가지다. 긴급 소액자금이 필요하면 지문인증으로 300만원까지 대출 받을 수 있다 .

수시 입출금이 가능하면서 정기예금 수준의 금리를 주는 요구불 계좌를 출시한다. 한 계좌 내에서 사용하지 않을 금액을 미리 설정하면 한 달 뒤에 해당 금액 부문에 대해서는 높은 금리 지급한다.

또 정기예금에 가입하면 30일 디지털 음원 이용권을 받거나 1.68%의 현금이자 중 선택해 받을 수 있다.

향후 IT와 금융의 융합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KT가입자와 BC가맹점, PG결제 등 주주사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AI 자산관리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생활자금 관리와 알고리즘 자산운용이 결합된 인공지능(머신러닝) 기반의 자산관리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또 위치 기반 서비스도 도입한다. 고객이 공항에 도착하면 환전과 여행자 보험 등을 제안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음성인식과 인공지능 기능을 접목해 목소리만으로 잔고를 확인하고 송금할 수 있는 길도 열린다.

정부는 인터넷전문은행의 경쟁력을 위해 IT기업이 인터넷전문은행 경영을 주도할 수 있도록 국회와의 협의를 지속할 방침이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