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못봤다'던 조윤선, 실제론 적극 실행 지시

입력 : 2017-01-31 21:55
"다이빙벨 폄하 관람평 쓰게 하라"…"김기춘과 적극적 역할"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작성·관리한 혐의로 구속된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특검에 소환되고 있다.[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아주경제 박성준 기자 = 조윤선(51)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박근혜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들의 지원 배제 작업에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에서 파악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31일 연합뉴스가 입수한 김종덕(60) 전 문체부 장관 등의 공소사실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2014년 7월 청와대 정무수석에 취임한 뒤 전임 박준우 수석에게서 좌파 성향 문화예술인을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는 정책 기조를 전해듣고 이를 유지하기로 했다.

조 전 장관은 이후 정관주(53) 당시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 등을 통해 지원 배제 명단을 계속 문체부로 전달하도록 지시했다. 당시 정무수석실은 지원 가능한 인물과 배제 인물을 선별하는 역할을 했다.

자체 보유한 데이터베이스와 인터넷 검색 등을 토대로 정부 정책을 비판한 전력이 있거나 야당 정치인을 지지한 자, 시국선언에 동참한 인물 등을 선별해 리스트에 올렸다.

조 전 장관은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이 2014년 9월 세월호 참사를 묘사한 '다이빙벨'을 상영하기로 하자 원활한 진행을 방해한 정황도 전해졌다.

다이빙벨 상영 때 전 좌석을 매입해 일반인이 관람하지 못하게 하고 상영 후 작품을 깎아내리는 관람평을 인터넷에 올리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 전 장관은 정부 지원금이 나가는 우수도서 선정 심사위원을 뽑을 때도 보수 성향 문인들과 협의하라고 하는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좌파 배제' 역할을 했다는 게 특검의 판단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