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블랙리스트 작성 공모 '선긋기'…"김기춘 실장 지시에 따른 것"

입력 : 2017-01-20 07:04
지난 17일 특검 피의자 소환 때 이같이 밝혀…20일 오전 영장실질심사 출석 문체부 문자 메시지로 "그렇게 진술한 적 없다" 반박하기도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7일 특검에 피의자로 소환돼 받은 조사에서 "김기춘 전 실장이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자.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는 조 장관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


아주경제 박상훈 기자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51·사진)이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 지시자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78)을 지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리스트 작성·관리 공모자'라는 의혹에 선긋기를 한 것으로 보인다. 

20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조 장관은 지난 17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피의자로 소환됐을 때 "김 전 실장이 블랙리스트를 작성하라고 시켰다"고 진술했다. 조 장관은 이날 조사실로 들어가기 전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말해 블랙리스트 작성·관리와 관련한 새로운 사실이 나올지 관심을 집중시킨 바 있다.  

블랙리스트 관여 의혹에 모르쇠로 일관하던 조 장관이 '고백'을 한 것은 특검이 집요한 조사와 함께 '국정농단 공모자'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조 장관을 위로하며 자백을 유도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심경 변화 때문에 당시 특검에 김 전 실장보다 30분 일찍 출석한 조 장관이 김 전 실장보다 무려 6시간이나 늦게 조사를 마치게 됐을 거란 추측도 나온다. 

특검은 김 전 실장 지시에 따라 정무수석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블랙리스트가 작성돼 교육문화수석을 거쳐 문체부에 전달된 것으로 보고 있다. '윗선의 지시로 블랙리스트를 이행했다'는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정관주 전 문체부 제1차관(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 신동철 전 정무비서관 등은 이미 구속된 상태다.

김 전 실장은 2013년 8월부터 2015년 2월까지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냈으며, 조 장관은 2014년 6월부터 2015년 5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재직했다. 

한편 조 장관은 20일 문체부를 통해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김기춘 전 실장이 시켰다는 보도에 대해)그렇게 진술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으며, "어버이연합을 동원하여 반세월호 집회를 열도록 하고, 부산국제영화제의 예산을 전액삭감하라는 지시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9시20분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출석했다가 중앙지법으로 이동해 오전 10시 30분부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다. 심리는 성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맡는다. 심문이 끝나면 구속 여부가 결정될 때까지 서울구치소에서 대기할 예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